유척기: 두 판 사이의 차이

3,278 바이트 제거됨 ,  6년 전
잔글
58.122.233.190(토론)의 편집을 Yoyoma88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잔글 (58.122.233.190(토론)의 편집을 Yoyoma88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그는 당대의 명필이었으며 저서로 <지수재집>이 있다.
유척기(兪拓基)
취임일: 1758. 8.12
퇴임일: 1759.3.18
재임기간:
 
1691(숙종 17)∼1767(영조 43). 77세.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기계(杞溪). 자는 전보(展甫), 호는 지수재(知守齋). 시호는 문익(文翼). 강원감사 성증(省曾)의 증손으로, 대사헌 철(㯙)의 손자이며, 아버지는 청주 목사 명악(命岳)이고, 어머니는 정언 용인 이두악(李斗岳)의 딸이다. 김창집(金昌集)의 문인이다.
1714년(숙종 40)에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에 제수된 이후 정언·수찬·이조정랑·사간 등을 역임하였다.
1721년(경종 1)에 세제(世弟)를 책립하자 책봉주청사(冊封奏請使)의 서장관으로 청나라에 다녀왔다.
이듬해 신임사화 때 소론의 언관 이거원(李巨源)의 탄핵을 받고 해도(海島)에 유배되었다.
1725년(영조 1) 노론의 집권으로 풀려나서 이조참의·대사간을 역임하고 이듬해 승지로 참찬관을 겸하다가 경상도관찰사·양주목사·함경도관찰사·도승지·원자보양관(元子輔養官)·세자시강원빈객(世子侍講院賓客)·평안도관찰사·호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1739년 우의정에 오르자 신임사화 때 세자책봉문제로 연좌되어 죽은 김창집(金昌集)·이이명(李頤命) 두 대신의 복관(復官)을 건의하여 신원(伸寃)시켰다.
그러나 신임사화의 중심인물인 유봉휘(柳鳳輝)·조태구(趙泰耉) 등의 죄를 공정히 다스릴 것을 주청하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사직하였다. 그때 평소 그와 가까웠던 당시의 명류(名流) 조관빈(趙觀彬)·김진상(金鎭商)·이기진(李箕鎭) 등도 벼슬을 그만두었다.
그 뒤 수차 임관(任官)에 불응하여 마침내 삭직당하여 전리(田里)에 방축되었다.
만년에 김상로(金尙魯)·홍계희(洪啓禧) 등이 영조와 그 아들 사도세자(思悼世子)사이를 이간시키니 그는 이를 깊이 우려하였고, 이천보(李天輔)가 영의정에서 물러나자 영조에 의하여 중용되어 영상으로 임명되었다.
그가 벽파 김상로를 조정에서 대할 때 항상 싫어하는 기색이었으나 김상로는 감히 말을 못하였다.
1760년 영중추부사가 되었고, 이어서 봉조하를 받고 기로소에 들어갔다.
그는 기국(器局)이 중후하고 고금의 일에 박통하였으며, 대신의 기풍을 지닌 노론 중의 온건파에 속하였다.
당대의 명필가요 금석학(金石學)의 권위자이기도 하였다. 유척기가 죽은 후 영조의 꿈에 나타나자 영조는 그의 미망인을 위로하였다고 한다.
글씨로는 경주의 〈신라시조왕비 新羅始祖王碑〉, 청주의 〈만동묘비 萬東廟碑〉 등을 남겼고, 저서로는 <지수재집> 15권이 있다. 밀이다.
배위는 판관 신사원(申思遠)의 딸이다.
묘는 남양주시 미금읍 수석동에 있다.
유척기는 영조의 사위이거나 아들이다. 유척기는 장희빈의 사위이거나 아들이다.
<참고문헌> 肅宗實錄, 景宗實錄, 英祖實錄, 國朝人物志, 國朝榜目, 恩坡遺稿. 淸選考, 典故大方, 朝鮮人名辭書
 
== 가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