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화장실 살인사건 추모 운동"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특정한 주제의 문서에 그 주제를 반대하는 의견도 포함된전례가 있어서 상관없어보임)
== 사건 ==
[[File:Q24187025 Gangnam Murder condolence A01.jpg|250px|thumb|쪽지의 모음.]]
한 [[네티즌]]의 제안으로 피해자의 추모 운동이 시작되어<ref name="mk">[http://news.mk.co.kr/newsRead.php?no=364215&year=2016 `강남역 살인` 수사에 프로파일러 추가 투입…추모열기 이어져]</ref> 사건 현장과 가까운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여성 혐오는 사회적 문제”, “남아 있는 여성들이 더 좋은 세상 만들게요” 등 여성 혐오 문제를 지적하는 내용의 쪽지들이 붙는 한편 이 사건을 여성 혐오 범죄로 해석하는 것을 비약이라고 주장하며, “피해의식이 있는 여성들이 사건을 지나치게 확대하고 있다”,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잠재적 범죄자 취급을 받아야 하는 거냐”곡거냐”, “가난한 사람이 부자를 살해하면 가난한 사람도 잠재적 살인자냐” 등의 글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라오고<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5/19/2016051901826.html "여자라서 죽었다" vs "정신 이상자의 개인 범행일뿐"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건, 여성 혐오 논란으로 비화]</ref> 강남역에는 '남자라서 죽은 천안함 용사들을 잊지 맙시다", "[[일간베스트저장소]] 노무현 외 일동"이라고 쓰여진 리본이 달린 화환이 5월 19일에 도착하였으나, 이후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시민에 의하여 추모 [[포스트잇]]으로 리본이 가려졌고, 결국 리본이 제거되기도했다.<ref>[http://ojs7.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11074 강남역 10번 출구에 간 '일베 화환'의 최후]</ref>
 
평소 여성의 권익 확대가 남성의 권익 축소로 이어진다며 여권 신장에 반대하고 국방의 의무를 남성들만 부담하는 것에 불만을 가졌던 [[일베저장소]]에는 "탈을 쓰고 추모 현장 갈 것'이라고 예고한 글이 게시된 가운데 5월 20일에는20일 강남역 10번 출구에 [[분홍색]] [[코끼리]] [[탈]]을 쓴 남자가 "“육식동물이 나쁜게 아니라 범죄를 저지르는 동물이 나쁜 겁니다…선입견 없는, 편견 없는 주토피아 대한민국. 현재 세계 치안 1위지만 더 안전한 대한민국 남·여 함께 만들어요”란만들어요”라는 내용의 [[화이트보드]]를 들고 서 있었다. 이를 본 일부 여성 추모객이 “일베 회원이 아니라면 당당하게 탈을 벗어봐라”며벗어봐라”라고 하면서 "추모 공간에 코끼리 탈을 벗기려고쓰고 하였다. 이어것은 물리적적절하지 충돌이않다“며 발생해비난하던 결국이들 중 일부가 김씨의 탈을 벗기려고 하거나 밀치는 등 폭행을 가하여 서초경찰서 소속 경찰이경찰관이 출동해 상황을 종료시켰다. 일베저장소에는 "탈을 쓰고벗기려고 추모했던 현장 남성을 것'이라고현행범으로 예고한체포하면서 글이물리적 게시된충돌 것으로상황을 알려졌다종료시켰다.<ref>[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521500056 강남역 추모 현장에 ‘핑크 코끼리’ 등장…정체는 일베?]</ref><ref>[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0635122&code=61121211&sid1=soc 강남역 살인사건 현장에 나타난 핑크코끼리 '논란']</ref> 5월 21일 오후에는 수백 명의 추모객이 참여하여 강남역과 사건이 일어난 현장을 오가는 추모 행진이 열렸으며, 행사에는 [[일베저장소]] 회원 등이 나타나 추모객들과 언쟁을 벌이기도 하였다. 충돌을 우려하여 경찰 수십 명이 출동해 현장에 배치되었다.<ref>[http://www.ohmynewsseoul.comco.kr/NWS_Webnews/View/at_pg_wnewsView.aspxphp?CNTN_CDid=A000221145120160523500078 "23살경찰, 여자인강남역 나도추모 죽일건가요?"현장 21일‘핑크 오후코끼리 5시 강남역 10번폭행 출구사건’ 주변은강력팀 뜨거웠다배당]</ref>
 
5월 21일 오후에는 수백 명의 추모객이 참여하여 강남역과 사건이 일어난 현장을 오가는 추모 행진이 열렸으며, 행사에는 [[일베저장소]] 회원 등이 나타나 추모객들과 언쟁과 몸싸움이 벌어진 가운데 한 여중생은“남혐·여혐 싫다, 서로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서 있자 다른 여성이 여중생의 피켓을 빼앗아 집어던지고 여중생의 가슴을 밀치기도 했다. 이러한 충돌을 우려하여 경찰 수십 명이 현장에 배치되었다.<ref>[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_w.aspx?CNTN_CD=A0002211451 "23살 여자인 나도 죽일건가요?" 21일 오후 5시 강남역 10번 출구 주변은 뜨거웠다]</ref>
 
박원순 서울시장은 5월 19일 강남역 10번 출구를 방문해 "살인 피해자를 추모하고 기억의 공간을 만들어 보존 조치를 하겠다"고 밝혀 강남역 주변과 전국 각지에 설치된 추모 쪽지를 보존하기 위해서 여성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모인 사람들이 경찰의 협조 아래 5월 23일 자정부터 6시 까지 강남역 10번출구 주변을 뒤덮고 있는 포스트잇(접착식 메모지)들을 자발적으로 모두 떼어내 철거하고 스티로폼 판넬에 옮겨붙이고 서초구청에서 일시 보관한 뒤 서울시 측과 논의해 추모공간이 마련되면 그곳에서 보존할 예정이다.<ref>[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5/23/0200000000AKR20160523024100004.HTML?input=1195m 강남역 10번출구 추모쪽지 보존 위해 자발적 철거]</ref>
 
== 각주 ==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