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태자: 두 판 사이의 차이

286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그러나 [[한일 병합]]에 의해 [[대한제국]]이 [[일본 제국]]의 [[식민지]]로 전락하면서 대한제국의 [[황제]]는 이왕(李王)으로 격하되어 왕위 계승자 칭호는 다시 왕세자로 바뀌여 버렸다. 현재는 일본으로부터 독립하여 [[공화정]]이 들어서면서 [[군주제]]가 폐지되어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대한제국]]에서 마지막으로 정식 책봉을 받은 황태자는 순종의 이복동생 [[의민 황태자|의민황태자 이은]]이다.
 
== 황태제, 황태손, 황태녀 ==
== 기타 ==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황제의 동생을 황위 계승자로 삼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는 '''황태제'''(皇太弟)라고 부른다. 또한 황제의 손자로 황위 계승자가 된 사람은 '''황태손'''(皇太孫)이라 부른다. 또한 고려 초기에는 제위 계승권과는 거리가 먼 일반 황자에게도 태자의 칭호가 주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었고 (예: [[원장태자]], [[효은태자]], [[효성태자]], [[원녕태자]] 등), 심지어 그런 황자들의 아들들에게까지도 태자의 칭호가 주어지는 사례가 있었다 (예: [[원녕태자]]의 아들 효당태자 등).
 
고대 아시아 황실에서 황제의 딸이 제위를 계승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면서 제위계승 서열 1위의 여성들이 황태녀(皇太女)라는 칭호를 쓰게 된다. 대표적으로 베트남 리 왕조의 [[리 소황]]이 있다.
 
==출처==

편집

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