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형인 무왕을 도와 [[은나라]]를 토벌한 공으로, 주의 성립 뒤에 곡부(曲阜)에 봉해져 노공이 되었다. 이때 봉토로 받을 땅이 남아있지 않아서 [[제나라|제]](齊)로부터 땅을 떼어 받았다고 한다. 문공 자신은 천하가 아직 안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봉지로 가지 않고 대신 아들인 백금(伯禽)에게 주어 통치하게 하고 자신은 [[호경]](鎬京)으로 돌아와 [[주 성왕|성왕]](成王)을 보좌하여 주공이 되었다.
 
앞서 무왕이 주를 개창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병을 얻어 위독해졌을 때, 문공은주공은 한탄하며 자신의 목숨을 내놓겠으니 무왕의 병을 낫게 해달라고 하늘에 기원하였다고 한다. 무왕은 일시 병을 회복하는 듯 하다가 결국 사망하고, 무왕의 어린 아들이 성왕으로 즉위하자 형제인 연의 소공 석과 함께 섭정이 되었다.
 
이 와중에 옛 은의 [[제신]](帝辛)의 아들 [[무경 (상나라)|무경]](武庚)이 문공의 형(문왕의 셋째 아들)인 관숙 선(管叔鮮)과 동생(문왕의 다섯째 아들)인 [[채숙 도]](蔡叔度) 등을 꾀어 문공의 섭정에 불만을 품고 반란을 일으켰다([[삼감의 난|관채의 난]]). 문공은 난을 토벌하고 무경과 관숙 선을 주벌한 뒤, 채숙 도는 그의 아들 [[채중 호|중호]](仲胡)로 교체한 뒤 유배함으로써, 반란을 수습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