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조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3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기존 문헌의 기록: 어느 문헌에도 기자가 조선을 건국하였고 기자조선이라는 문구는 없으므로 기자조선을 기자로 바꿉니다)
* 중국 사학자들은 주변 나라의 시조를 중국인이라 종종 주장하였다<ref>허종호, 《고조선력사개관》, 사회과학출판사 남- 도서출판 중심 펴냄, 2001, p.82</ref>.
*[[춘추좌씨전]]에 기국이 주나라 초기의 제후국으로 기록되어 있고, 기(箕)자가 새겨진 은·주 시대의 청동기가 중국 각지에서 출토되어, 기국은 중국에 있었다는 주장이 있다.<ref>[http://www.encyber.com/search_w/ctdetail.php?gs=ws&gd=&cd=&d=&k=&inqr=&indme=&p=1&q=%B1%E2%C0%DA%C1%B6%BC%B1&masterno=29466&contentno=29466 두산백과사전 EnCyber - '기자조선'] 참조</ref>.
* 기자가 조선에 망명한 사실을 가지고 무왕이 기자를 조선에 봉했다고 한 것은 무왕이 기자의 조선망명을 주나라에 대한 배반으로 다루지 않고 조선에 거주하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해 주었다는 중국식 표현인 것이다.<ref>고조선 연구, 윤내현, 제1편 고조선 총론 참조</ref>
 
=== 긍정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