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니키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발행인= phoenicia.org
}}</ref>
페니키아 문명은 기원전 1200년경에서 900년경까지 [[지중해]]를 가로질러 퍼져나간 진취적인 [[제해권|해상 무역 문화]]를 가졌다고 과거의 고대사엔 수록되어 있지만. 최근의 고고학 발굴로 페니키아 문명은 그보다 훨씬 오래전인 기원전 40세기에 '기시 문명'이 지중해 문명과 [[메소포타미아]]를 연계하는 문명이라고 한다. 학자들은 이 '기시 문명(Gish)'이 아프리카의 '쿠마 문화(Kuma), [[나일 강]] 유역의 쿠시 문화(Kush)와 연결고리가 있으며 그 관계를 연구중이라 한다. 연구된 바에 의하면 [[북아프리카]]의 튀니지(고대 카르타고)를 중심으로 알제리, 리비아등리비아 등 북아프리카권역의 국가와 무역으로 이탈리아의[[이탈리아]]의 중, 남부 도시에 식민지를 건설하였으며 리베리아(현 [[스페인]])의 항구도시에 식민지를 건설하였다는 것은 이집트 기록에 의한 것이다. 고대의 경계가 변동하긴 했지만, 도시의 문화 중심은 최남단으로 도시 [[티레]]로 여겨진다. 페니키아 본토의 도시 가운데 [[시돈]]과 티레 사이에 있는 [[사렙타]]는 가장 완벽하게 발굴된 도시이다. 페니키아는 최초로 [[갤리|갤리선]]을 사용한 문명으로 이들은 갤리선을 이용한 무역으로 번성하였다.
 
페니키아 문명이 단일한 민족에 의한 것이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들은 [[고대 그리스]]와 같이 [[도시 국가]]를 이루었으며, 각각의 도시 국가들은 정치적으로 독립돼 있었다. 페니키아의 도시 국가들은 서로 동맹을 맺고 협력하기도 하였으나 도시간에 갈등이 있는 경우도 있었다. [[레반트]] 지역의 [[티레]]와 [[시돈]]은 페니키아의 가장 강력한 도시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