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스토리우스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그리스도론 논쟁====
알렉산드리아 학파 출신의 [[알렉산드리아 총대주교]] [[키릴로스]]와 안티오키아 학파 출신의 [[네스토리우스]] 사이의 갈등에서 시작되었다. 네스토리우스는 그때까지 고대 교부(敎父)들이 마리아에 대해 사용하던 칭호 테오도코스(Θεοτοκος: 테오스 곧 하느님θεος을 낳은 자τοκος 즉 신모)를 부정하고, 마리아는 크리스토토코스(Χριστοτόκος: 크리스토스 곧 그리스도 Χριστος을 낳는 자 τοκος)라고 주장하였다. 그 이유는 예수는 신성과 인성이라는 두 개의 위격(휘포스타시스υποστασις)이지만, 마리아는 어디까지나 인간적 위격(인격)을 낳았을 뿐이라는 것이었다. 반면 키릴로스는 그리스도의 본성(피시스φυσις)은 신성과 인성으로 구별되지만 위격로서는 유일하다(위격적 결합: hypostatic union, ένωσις καθ΄ υπόστασιν)며 반박했다.
====에베소에페소 공의회====
네스토리우스는 에페소 또는 에베소 공의회에 참석을 거부했고, 네스토리우스가 에베소에페소 공의회에서 [[파문]]된 뒤 네스토리우스파 기독교는 [[498년]]에 크테시폰 셀레우키아(Seleucia)에 새로운 총대주교를 세웠다. 7세기 중기까지 [[페르시아]] 일대의 네스토리우스파 기독교 곧 경교에 대해서는 《시일토 연대기》에 상세하게 나와있다. 현재는 [[이라크]] 북부의 [[아시리아]] 지역에 산재하고 있으며 미국과 호주 이민자를 중심으로 신도가 존재하고 있다.
 
====가톨릭으로의 복귀====
네스토리우스파 교회인 [[아시리아 동방교회]]([[정교회]]와는 별개의 계통)의 일부는 [[1553년]]에 가톨릭교회로 돌아와(Sulaqa) 칼데아 전례 가톨릭 교회(동방귀일교회, 동방전례 가톨릭 교회의 하나)라 불리게 되었다. 아시리아 동방교회와 칼데아 가톨릭 교회는 현재도 서아시아 아시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