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80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류경수'''(柳京洙, [[1915년]] [[9월 9일]] ~ [[1958년]] [[11월 19일]])는 [[일제 강점기]] 당시 좌익 계열 독립운동가이었으며 [[소비에트 연방]]의 군인이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군인이었다. 본명은 '''류삼손'''(柳三孫)이다.
 
[[1931년]] 조선공산주의청년동맹에, [[1932년]] [[옌지 현]] [[반일유격대]]에 참여하고 소년군 지휘관으로 활동하였다. [[김일성]]의 측근의 한 사람이 되었다. [[1948년]] [[조선인민군]] 창군에 참여하였으며, 인민군 땅크부대 조직에도 참여하였다. [[1950년]] [[조선인민군]] 육군 제105전차려단 려단장과 인민군 제3사단장으로 전쟁에 참전했으며, 전쟁 초반 [[서울]]에 입성하였으며, [[의정부]], [[평택]], [[대전]]을 함락시켰다.
 
[[1940년]]에는 만주 동만항일련군 2유격대원으로 활동하였다. 이때 전사한 김철운의 묘에 강위룡과 함께 남긴 편지가 [[2015년]] [[11월]]에 발견되기도 했다.<ref>[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61996 김철운항일투사 묘에 묻은 편지, 60년만에 발견]</ref>
 
이후 [[소련]]으로 건너가 [[소련군]] 간부학교에서 정식 군사훈련을 받고, [[소련군]] [[소위]]로 임관되어 [[제88 국제극동여단]]의 제1대대 1중대의 부소대장과 1중대 1소대장을 역임했다.
 
=== 해방 이후 ===
해방 이후 귀국, [[1945년]] [[10월 21일]] 조선인민혁명군 등을 개조하여 [[조선인민군]]의 전신인 보안대의 창설에 참여하였다. [[소련 군정]] 하에서 전차 정비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1946년 8월 15일 보안대가 인민집단군으로 개편하는데 참여, 이때 그는 인민보위부인민집단군 중좌가 되고, 2사단조선인민군의 육군 훈련소인 [[나남 훈련소]] 4대대장이 되었다. [[1946년]] [[12월]] 인민집단군 제2사단이 창설되자 그는 인민군 제2사단 제4연대장 겸 연대장 [[강건]]의 부관에 임명되었다. [[1947년]] [[5월 16일]] [[김일성]]의 지시로 북조선 지역 최초의 전차 부대인 제115여단을 창설, 여단장이 되었고 부대는 후일 [[1949년]] 5월 [[제105기갑사단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제105땅크려단]]으로 개편되었다. [[1948년]] [[2월]] 인민집단군을 확대개편한 [[조선인민군]] 창군에 참여하였다.
 
[[1948년]] [[6월]]부터 [[8월]]에는 인민집단군 115려단에서 땅크부대 창설 명령을 받고 땅크련대 창설에 착수했다. 3개월간 병사들에게 땅크 운전기술을 가르쳐 그해 [[11월]] 정식으로 조선인민군 땅크련대를 조직했다. [[9월 2일]] [[최고인민회의]] 제1기 대의원에 피선되었다. [[1949년]] 중좌에서 대좌가 되었다가, 얼마 뒤 소장으로 진급하였다.
제105땅크여단 35땅크연대 1대대 3중대 소속 제312호 전차가 가장 먼저 [[서울특별시]]에 진입, 312호 전차 포장 고현빈이 당시 [[조선총독부 청사와 관사|중앙청]]건물에 [[인공기]]를 계양하였다. 류경수는 예하 연대를 통솔하여 [[서울특별시]]를 점령하였다. [[6월 28일]]에는 [[서울대학교]] 대학 병원과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있던 대한민국 국방군 부상병들과 우익 인사들을 골라 사살하였다.
 
이에 따라 부대는 [[1950년]] [[7월 5일]] 당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일성]] 수상에 의해 '서울' 명예칭호를 수여받았으며 사단으로 증편되었다. 그는 바로 소장에서 중장으로 진급했다. [[7월 18일]] [[평택]]에서는 미 공군의 F-80기의 집중 공격으로 전차 38량과 자주포 9량, 차량 118량이 파손되었다. 그러나 평택을 지나 [[대전]]을 공략하여 대전시내를 함락시켰다. 이후 [[대전]]에서의 전투 성과를 기려 [[1950년]] [[7월 27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 제54호에 의하여 군사 명예부대 칭호인 '근위대' 칭호를 수여받고 "근위 서울제105땅크사단"으로 승격된다. [[1950년]] [[8월]] [[공화국 영웅]] 칭호가 수여되였다.
 
[[8월 13일]]에는 교체되어 조선인민군 제3사단 사단장이 되어 [[대구]]로 갔다. [[1950년]] [[9월]]에는 [[미국 군]]에 포위되어 식량과 비상미가 떨어진 상태에서 14일간 버텼으며, 당시 인민군 최고사령부와 연락이 끊긴 상태였다.
 
=== 생애 후반 ===
[[1953년]]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이 되었다. 휴전 이후 [[조선인민군]] 제5군단장, 인민군 제1집단군사령부 사령관 등을 역임했다. 인민군 대장으로 진급한 후, [[1958년]] [[11월 19일]] 다시 제5군단장으로 재직 중 [[뇌질환]]으로 사망했다. 일설에는 [[1961년]] [[10월 18일]] 사냥을 나갔다가 부하가 쏜 카빈 소총의 오발 사격을 받고 죽었다는 설도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1961년]] 무렵 숙청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