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 한국전쟁 참전 ====
[[1950년]] [[6월 25일]] 새벽, 인민군 제105전차려단은 류경수 려단장의 지휘 아래에 [[조선인민군]] 제1군단 휘하 제1, 3, 4, 6사단에 제203, 109, 107전차연대와 제206연대가 배속되어 진격하였다. 그는 100호 전차를 타고 [[동두천]]과 [[의정부]]를 통해 내려왔다. 이때 동두천에 주둔중이던 [[대한민국 국군]] 소규모 부대를 격파한 뒤 그대로 직진, [[의정부]]에 주둔중이던 [[대한민국 국군]] 7사단에 저지당했으나, 인민군 3사단 18연대의 지원으로 의정부를 함락시키고 3일만에 서울에 입성하였다.
 
제105땅크여단당시 인민군 제105땅크려단 35땅크연대 1대대 3중대 소속 제312호 전차가 가장 먼저 [[서울특별시]]에 진입, 312호 전차 포장 고현빈이 당시 [[조선총독부 청사와 관사|중앙청]]건물에 [[인공기]]를 계양하였다. 류경수는 예하 연대를 통솔하여 [[서울특별시]]를 점령하였다. [[6월 28일]]에는 명령을 내려, [[서울대학교]] 대학 병원과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있던 대한민국 국방군 부상병들과 우익 인사들을 골라 사살하였다.
 
이에 따라 부대는 [[1950년]] [[7월 5일]] 당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일성]] 수상에 의해 '서울' 명예칭호를 수여받았으며 사단으로 증편되었다. 그는 바로 소장에서 중장으로 진급했다. [[7월 18일]] [[평택]]에서는 미 공군의 F-80기의 집중 공격으로 전차 38량과 자주포 9량, 차량 118량이 파손되었다. 그러나 평택을 지나 [[대전]]을 공략하여 대전시내를 함락시켰다. 이후 [[대전]]에서의 전투 성과를 기려 [[1950년]] [[7월 27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 제54호에 의하여 군사 명예부대 칭호인 '근위대' 칭호를 수여받고 "근위 서울제105땅크사단"으로 승격된다. [[1950년]] [[8월]] [[공화국 영웅]] 칭호가 수여되였다. [[8월 13일]]에는 교체되어 조선인민군 제3사단 사단장이 되어 [[대구]]로 갔다. [[1950년]] [[9월]]에는 [[미국 군]]에 포위되어 식량과 비상미가 떨어진 상태에서 14일간 버텼으며, 당시 인민군 최고사령부와 연락이 끊긴 상태였다. [[1951년]] [[1월]] [[조선인민군]] 제3군단 군단장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