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합체: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중합체'는 대개 어떠한 [[단위체]]를 사용하였는가에 따라 다른 성질을 갖는다.
[[파일:polystyrene_anionic.png|500px|thumb|[[폴리스타이렌]]의 음이온 중합 매커니즘]]
이와 같이 단위체인 스타이렌이 반복하여 연결된 구조를 만듦으로서 중합체를 합성하게 된다. 산업적으로 가장 많이 합성되는 중합체는 [[폴리에틸렌]]이며, 역사적으로 가장 유명한 예는 [[고무#종류|합성고무]]인 [[폴리아이소프렌]]이다. [[폴리아이소프렌]]의폴리아이소프렌의 경우 분자 구조가 고무나무 수액에서 나오는 라텍스와 동일한 구조를 가지는 물질로서, 자연에서 얻어야만 했던 물질을 인간이 스스로 합성해낼 수 있었던 하나의 좋은 예이다.
 
중합체의 물리적 특성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두 개의 물리적 변수는 [[유리전이온도]] (T<sub>g</sub>)와 [[녹는점]] (T<sub>m</sub>)이다. 이 두 개의 변수는 각 중합체의 사용 용도를 결정하게 된다. 유리전이온도는 중합체가 액체 상태에서 [[유리]] 처럼 과냉각액체 상태로 변하게 되는 온도를 말하는 것으로서, 중합체가 과냉각액체가 되기 시작하면 딱딱해지며 더 이상 흐르지 않는다. 이것은 단지 중합체의 [[점도]]가 매우 높아진 것으로서, 물질이 결정을 이루어 점도가 무한대로 커지는 것과는 다르다. 즉, 낮은 [[데보라수]]에서는 흐르지 않지만, 높은 데보라수에서는 흐르는 것을 관찰할 수 있다. 폴리스타이렌이 섭씨 100도 정도에서 유리전이를 일으키는데, 100도 이상에서는 액체이고 그 이하에서는 흐르지 않는다. 녹는점은 중합체 분자들끼리 결정을 만드는 온도이다. 그러나 이 결정구조는 중합체의 모든 부분으로 퍼져나가지 못하며 국지적으로 일어나게 된다. 즉, 녹는점은 유리전이 온도보다 낮으므로 과냉각된 액체상태의 중합체 내부에 작은 중합체의 분자 혹은 그 부분들로 이루어진 결정들이 생성되는 구조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