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학: 두 판 사이의 차이

2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7차 국정교과서의 오류, 태학감이 올바른 용어이다.)
편집 요약 없음
'''국학'''(國學)은 [[유교]] 진흥책의 하나로서 설립된 [[통일 신라]]의 교육 기관이다.<ref>{{서적 인용 |제목= [[삼국사기]] | 저자= [[김부식]] |연도= 1145 |장= [[:s:삼국사기/권08/신문왕|본기 권8 신문왕]] |인용문= 二年...六月 立國學}}</ref> 신라의 지배 체제가 통일 이후 성숙해짐에 따라 유교 이념의 교육과 관리 양성의 필요성으로 설립되었다.
 
[[신문왕]] 2년([[682년]])에 설치되어 성덕왕 16년([[717년]]) 당으로부터 공자와 그 제자들의 화상을 들여와 국학에 안치하였으며, [[경덕왕]] 6년([[747년]]) 국학에 제업박사(諸業博士)와 조교(助敎)를 두었고, 국학의 이름을 [['''태학감]]'''(太學監)으로 고쳤다. [[혜공왕]] 12년([[776년]])에 다시 국학으로 환원하였다.
 
교육 내용은 4과(四科)로 나누어 경의(經義, 경서) 즉, 《논어(論語)》, 《효경(孝經)》, 《서경(書經, 상서尙書)》, 《시경(詩經, 모시毛詩)》, 《주역(周易, 역경易經)》, 《춘추(春秋, 좌전左傳, 곡량전穀梁傳, 공양전公羊傳)<ref>춘추는 주로 좌전을 다루었다.</ref>》, 《예기(禮記, )》, 《문선(文選)》, 《산학(算學, 수학數學)》 등을 가르쳤다. 이중 논어, 효경을 필수 과목<ref>이유는 충효사상 차원에서 유교정치이념 도입을 통해 전제왕권을 강화시키고 성골 중심의 씨족·친족집단을 진골 중심의 부계(가부장) 권위로 탈바꿈하여 이를 확립시키기 위함이다.</ref>으로 하였다. 그 외 5경<ref>시경, 서경, 주역, 춘추, 예기</ref>과 문선, 수학을 학습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