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스톡 페스티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969년은 미국 내의 여러 사회문제들이 불거질 대로 불거진 해였다. [[인종차별]], [[베트남 전쟁]] 참전에 대한 반전시위 등으로 상당히 혼돈스러웠으며 60년대 초의 젊은 계층의 저항 정신은 약화되고 2차대전 직후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는 소위 '꽃 운동(Flower Movement)'에 동참하며 [[히피족]]이라 불리게 되었다. 그들은 [[반전]], [[사랑]], [[평화]]를 외치지만 적극적인 의미의 사회참여가 아니라 도피적이자 이상향만을 찾는 소극적인 계층이었다.
 
우드스톡 페스티발이 열린 사흘 동안 우드스톡은 공연을 즐기고, [[마약]]을 마음껏 즐기고, 사랑이 넘쳐나는 그들만의 공화국이자 해방구였다고 할 수 있다. 당시 기성세대와 정부가 이 행사를 곱게 볼리 없었고, 언론의 힘이 컸던 시대였던 만큼 여론도 좋지 았았다않았다. 하지만 히피가 주축인 관객들은 악천후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별다른 사고 없이 그들의 열린 세상을 즐겼다. 최근 다시 열린 우드스톡 공연의 난장판과 비교하면 당시의 참여한 관중들이 어떤 세계관을 가지고 있었는지 짐작을 할 수 있다.
 
== 우드스탁 페스티벌의 경제적인 영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