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궁과 월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80년]], 안압지에서 발굴된 토기 파편 등으로 신라시대에 이 곳이 '''월지'''(月池)라고 불렸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이는 신라 왕궁인 [[경주 월성|반월성]](半月城)과 가까이 있었기 때문이며, 임해전의 이름도 본디 월지궁이었다고 한다. 조선시대에는 폐허가 된 이곳에 기러기와 오리들이 날아들자 조선의 묵객들이 '''안압지'''(雁鴨池)라는 이름을 붙였다. 《[[삼국사기]]》에 동궁을 임해전(臨海殿), 즉 바다에 면한 건물이라고 불렀다는 기록이 있으며, 여기에서 안압지는 바다를 상징한다.
 
{{clear}}
== 사진 ==
<gallery mode=packed-ho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