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8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군인 정보
|이름 = 천 린진린
|현지어표기 = 陳璘
|생애= [[1543년]] ~ [[1607년]] (64세)
|기타 이력= 사후 태자소보(太子少保) 추증
}}
'''진린'''(陳璘, '''진인''', <small>[[중국어]]: '''천린'''</small>, [[1543년]] ~ [[1607년]])은 [[중국]] [[광둥 성|광둥 지방]]의 무관(武官), 장군(將軍), 제독(提督)이다.
 
== 생애 ==
[[1562년]] [[명나라]] 관직에 출사하였다. [[1597년]]([[조선 선조|선조]] 30년) [[정유재란]] 시 어위도총관 및 전군도독부도독(前軍都督府都督)으로서 5천 명의 수군을 거느리고 [[조선]]으로 들어와 [[전라도]] [[완도군]] [[고금도]]에서 [[이순신]](李舜臣)과 더불어 전공을 세워 광동백(廣東伯)에 봉해졌다. 처음에는 [[이순신]](李舜臣)과 불화가 있었지만 [[이순신]]이 진린에게 수급을 양보하는 등 공을 세우도록 도움을 주자 점차 [[이순신]]에게 감복하여 진정으로 [[이순신]]을 존경하게 되었다. 이후 명나라 조정에 [[이순신]]의 전공을 상세하게 보고하여 [[만력제]](萬曆帝)가 [[이순신]]에게 8가지 선물들(영패(令牌), 도독인(都督印), 귀도(鬼刀), 참도(斬刀), 곡나팔(曲喇叭), 독전기(督戰旗), 홍소령기(紅小令旗), 남소령기(藍小令旗))을 보내도록 하는 데 일조를 했다. 전쟁 당시 사용했던 무기는 총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란이 끝난 후 그는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갔으며 사망한 뒤에는 태자소보(太子少保)에 추증되었고, 그의 손자 진영소(陳泳素)는 감국수위사(監國守衛使)를 지내다가 명나라가 멸망하자 벼슬에서 물러나 [[난징 시|난징]]으로부터 배를 타고 [[한반도조선]]로 와서 [[남해 (한반도)|남해]]의 [[장승포]]에 표착하였다가 조부인 진린이 공을 세웠던 강진 고금도로 옮겨 살았다. 그 후 다시 해남현 내해리로 이거하여 정착하였으므로 [[광동 진씨]](廣東 陳氏)의 뿌리가 내리게 되었다.
 
== 관련 작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