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은 (당나라):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 생애 ==
회주(懐州) 하내(河内, 지금의 [[허난 성]](河南省) [[친양 시]]沁陽市) 사람으로, 아버지 이사(李嗣)는 당의 종실(宗室)에 해당했지만 그 무렵에는 몰락하여 획가현의 현령(県令)이나 감찰사(監察史), 절도사(節度使)・주자사(州刺史)의 막료 같은 지방관료로 지내고 있었다. 형양에서 태어난 이상은은 세 살 때 절강 소흥으로 부임한 아버지를 따라 왔다가 나이 10세에 아버지를 병으로 잃고, 다른 두 동생과 여섯 명의 자매가 남아 있었다. 이상은은 아버지의 3년상을 마친 뒤 낙양으로 이주했다.
 
당시 궁정 관료들은 [[우승유]](牛僧孺)・이종민(李宗閔) 등을 중심으로 하는 과거 급제자의 파벌과 [[이덕유]](李徳裕)가 거느린 문벌 귀족 출신자의 파벌로 나뉘어 정쟁을 벌이고 있었다. 우(牛)·이(李)의 싸움이라고 불리는 이 정쟁 가운데, 우승유파의 중진이었던 흥원윤(興元尹) 산남서도절도사(山南西道節度使) 영호초(令狐楚)의 비호를 받아 [[837년]]에 26세로 진사에 급제하였다. 그러나 영호초가 그 해에 사망하고 이듬해에는 상급 시험에도 낙방하여, 다시 이덕유파였던 태원공(太原公) 왕무원(王茂元)의 부름에 응하여 그의 비호를 받게 되고 왕무원의 딸까지 아내로 맞아들였다. 839년에 왕무원의 천거로 문인관료로서는 가장 이상적인 자리로 선망받던 [[비서성]](秘書省)의 교서랑(校書郎)이 되지만, 우승유파는 예전 영호초의 비호를 받았던 이상은을 은혜를 저버린 배은망덕한 자로 몰아붙였다.
예로부터 시는 높은 뜻을 노래하는 데에 있었는데, 이상은이 자신의 문학적 스승으로 여겼던 [[두보]](杜甫)에게서도 그러한 경향은 현저히 드러난다. 이상은이 살았던 만당 시대는 그것을 용납하지 못하고 궁내에서는 당쟁으로 인한 정변이 잇따라, 아침에는 재상이었다가 저녁에는 면직되어 변방으로 유배되는 일이 일어나기도 했다. 그러나 실권은 황제의 폐립까지도 좌우했던 환관들이 장악한 상태였고, 궁 밖에서는 군사권과 행정권을 장악한 유력한 절도사들이 국토를 나누어 차지하고 있는 것이 마치 [[전국시대]]나 다름없었고 대당 제국은 사실상 일개 지방정권에 불과한 상태였다. 자신의 뜻이 아무리 높다 한들 행적 때문에 박해받는 이상 꽉 막힌 시대 주변으로부터 백안시당하며 전통적인 시의 방식을 외면하고 오로지 개인적인 미의 완성을 추구한 이상은의 어떤 의미에서는 뼛속까지 예술가였다고 할 수 있다.
 
나아가 『수궁(隋宮)』, 『마외(馬嵬)』 등 [[역사]]에서 제재를 따온 영사시(詠史詩)나 영사시(詠事詩)에도 정평이 났으며, [[장안]](長安) 동남쪽 교외의 고대(高台)에서 읊었다는 『낙유원(楽遊原)』은 이상은의 대표적으로 꼽힌다. 한편으로 철저한 중국인의 입장에서 《수사동》(隋師東)이라는 작품으로 그는 [[한사군]](漢四郡)을 두둔하고 [[고구려]]를 정벌하지 못한 [[수나라|수]](隋) 왕조의 무능을 비난하기도 했다.<ref>김준연 《중국, 당시의 나라》 도서출판 궁리, 2014년, 256쪽.</ref>
 
이상은 시의 또 한 가지 기교적 특징으로는 벽전(僻典)을 많이 사용하였다는 데에 있다. 제한된 글자수 안에서 뜻을 표현하는 한시의 경우 누구나 아는 에피소드 등에서 등장하는 인상적인 말을 써서, 원래 에피소드 내용을 감상자들에게 떠오르게 함으로서 시의 내용을 부풀리는 기교를 사용하는데 이를 전고(典故)라고 한다. 지식인 계급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에피소드, 예를 들면 경서(経書)나 《[[장자]]》(荘子) ・ 《[[사기]]》(史記) ・ 《[[한서]]》(漢書) ・ 《[[삼국지]]》(三国志) 등에서 전고를 응용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그리고 이들 자료들이 가장 널리 쓰이는 전고의 소재들이었다). 그러나 이상은은 이러한 서적뿐 아니라 패사(稗史)나 소설(小説) 같은 당대 지식인 계급이 손대서는 안 된다고 여겨지던 잡서에서도 전고를 끌어다 사용하였다. 이것이 시에 깊이를 주는 동시에 난해하게 만드는 원인도 되고 있다.
 
이상은이 시를 지을 때, 좌우에 많은 서적들을 늘어 놓고 참고했기 때문에 당시 사람들은 수달이 물고기를 잡아먹으면서 물고기를 눈앞에 나란히 놓고 제사지낸 다음에 먹는다는 전설에 착안하여 이상은을 달제어(獺祭魚)라고 불렀다고 한다. 후세에 일본 [[메이지 시대]]의 문인으로 고전에서 벗어나 인간성을 노래하려 한 [[마사오카 시키]](正岡子規)는 이상은의 이 아호에서 따온 달제서옥주인(獺祭書屋主人)을 자신의 호로 썼다.
* [[온정균]]
 
== 주석각주 ==
<references/>
 

편집

2,343,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