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청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시안의[[시안]]의 동쪽 35km 떨어진 여산(驪山) 아래에 위치한 곳으로, 북으로는 위수(渭水)를 마주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보기 드문 온천이 있어서, 43도의 온천수가 샘 솟는다. 온천이 드문 지역이다 보니 3,000년 전인 주나라 때부터 그 역사가 거슬러 올라간다. 주나라 때는 려궁(驪宮), 진나라 때는 여산탕(驪山湯), 한나라 때는 이궁(離宮)으로 당나라 때는 화청궁(華淸宮)으로 불리며, [[당 현종|당현종]]이 [[양귀비]]에게 지어준 해당탕이 있는 곳이다. 서안사변의 무대로도 유명하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