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나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7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정치 ==
주의 [[주나라]]의 여러 제도에 대해대해선 [[주공 단이단]]이 엮었다고 여겨지는하는 『[[주례]]』에 주나라의 관제에[[관제]]에 대한대해서 매우 상세한 기술이 있지만있으나, 이 서적이이는 집필된 시대는시대가 [[전국시대]] 이후라고 생각되므로여겨지므로 이것만으로 주의[[주나라 관제에관제]]에 대해 논하려면 적지 않은 무리가논하기는 있다어렵다. 더불어 [[금문]]에 의하면 주에는[[주나라]]에는 2개의 조직(경사료(卿事寮)·대사료(大史寮))이 불리는있었다고 2개의 조직이 있었다한다. 경사료의경사료(卿事寮)의 장관은 태보(太保)·였으며, 대사료(大史寮)의 장관은 태사(太師)의 2개가 있었으나였으나, 나중에는 태사만태사(太師)만 남게 남았다된다. 그 밑으로 [[사마(군사 담당)·]]나 [[사토(토지 관리 담당)·사공의]], [[사공]]의 관직이 있었고있었으며, 각 제후 밑에도 같은 관직이 있었다. 대사료의대사료(大史寮)의 장관을장관 태사(太史)라 부르고 [[역사의 편찬및편찬]] 및 각종 [[의례와 제사]] 등을 관장하였다.
 
주나라의 신분제도에[[신분제도]]에는 관해서는다만 춘추좌씨전에 그에 대한 기록이 남아있다.『[[춘추좌씨전]]』에만 기록이 남아있어 이에 의하면, [[]] 아래에 제후가[[제후]]가 있고있었고, 그 아래에 일종의 귀족층[[대부(大夫)로 불리는 일종의 귀족층이]]이 있었으며, 그 아래에 다시 [[사(士)]]로 불리는 지식인 층이 있고 그 아래가 서민이었다.서민이었다고 그러나전하나, 대부와[[대부(大夫)]]와 사라는[[사(士)]]라는 계급은 금문에는[[금문]]에는 없다나타나지 않는다. 더불어 재산의 일종이었던 일종[[노예 계층이계층]]이 있었던 것이 틀림없는데, 이들은 주로 주인을 대신해하여 농사일과 집안일을 도맡아 하였다.하였고, 더 나아가 [[노예 계층]] 안에는 직공이라고 생각되는[[직공]]이라는 부류의 사람들도 있었는데, 이들은 청동기의[[청동기]]의 '주조와 관련되어관련'되어 있었다고 생각된다생각되며, [[토지 제도]]에 관해선 [[정전제]]를 실행하였다고 전해지나, 실제로 행해지고 있었는지는 의문이다.
 
토지 제도에 대해서 주나라는 [[정전제]]를 실행하였다고 전해지지만, 이 제도가 실제로 행해지고 있었는지는 의문이다.
 
== 경제와 사회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