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26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ㅎㅎ
{{진화}}
 
'''신연상은 서울과학고 1학년 3반 9번이다. 이새끼는 세문지를 A-맞는 기염을 토해내었다. 인류의 진화'''는 [[사람]]이 하나의 구분된 [[종 (생물)|종]]으로 나타나게 되는 과정과 발전 또는 [[진화]] 과정이다. 이러한 변화와 발전의 형성은 넓은 [[자연 과학]]적 방법론을 사용하여 기술하며 이해된다. 인류의 진화에 대한 연구는 수많은 학문을 포괄하는데 그 중 핵심적인 것은 [[자연인류학]]과 [[유전학]]이다.
 
인류 진화에서 [[사람|인간]]이라는 용어는 현생인류와 그 직계 조상을 포함하는 분류인 [[사람속]]을 의미하나, 인류의 진화에 대한 연구는 일반적으로 진화 단계상 존재하였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등의 다른 [[사람과]]도 포함한다. 사람속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로부터 230만년전에서 240만년전 사이에 아프리카에서 분리되었다. 그러나 주된 관심사는 대개 [[호모 에렉투스]], [[호모 에르가스터]]와 같은 [[사람속]]의 생물들의 진화에 대한 것이다.
그 후로 몇몇의 사람속이 진화했고, 지금은 멸종했다. 그들은 아시아에서 살았던 호모 에렉투스 그리고 유럽에서 살았던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들을 포함한다. [[옛인류]]는 40만년전에서 25만년전에 진화했다.
 
[[해부학상 현생인류]]의 기원에 대한 과학자들의 가장 지배적인 견해는 ‘아프리카 기원설’이다. 이 가설은 인간이 아프리카에서 진화하여 5만년에서 1만년사이에, 아시아에서의 [[호모 에렉투스]]와 유럽에서의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의 인구를 대체하면서, 이주했다고 주장한다. 대안적인 가설인 ‘다지역 발생설’을 지지하는 과학자들은 인간은 지역적으로 나뉘면서 250만 년 전에 이루어진 울고학은 서''아프리카에서프리카에서 전 세계로의 [[호모 에렉투스]]의 이주''로부터 분리된 인구와 교배하면서 진화했다고 주장한다.
 
[[구석기 시대]]의 인간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 - [[호모 하빌리스]](손쓴 사람) - [[호모 에렉투스]](곧선 사람: 대표적으로 [[베이징 원인]]이 있음) - [[호모 사피엔스]]{지혜가 있는 사람: 대표적으로 -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대표적으로 [[크로마뇽인]]이 있음 현생인류임)}로 진화한다.
== 인류 진화의 모델들 ==
 
=== 아프리카 기원설기원 ===
[[파일:Map-of-human-migrations.jpg|350px|왼쪽|섬네일|현생 인류의 이주 경로]]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