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제닝스 브라이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재수정
(깨진 링크 수정)
(재수정)
그는 "위대한 보편주의자들"(''Great Commoner'')이라고 일반인의 정의와 분별에 대해 절대적인 신뢰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1896년]]과 [[1900년]]의 대통령 선거에서 격전 끝에 [[윌리엄 매킨리]]에 패배하긴 했지만, 민주당 내의 영향력은 유지했다.
 
브라이언은 미국 역사에서 가장 활발한 유세자 중 하나였으며, 대통령 후보로 전국 유세 여행을 시작한 인물이다. 그는 대통령 선거에 세 번 출마했지만 모두 패했다. [[189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는 ‘은의 자유 주조’(Free Silver) 운동, [[1900년 미국 대통령 선거|1900년 대선]]에서 반제국주의 운동, <nowiki>[[1908년 미국 대통령 선거|1908년 대선]]</nowiki>에서는선거에서는 [[반독점]] 운동을 공약했다. 그리고 [[트러스]]와 대형 은행과 싸웠고, 포퓰리즘을 받아들이는 것을 요구해 민주당을 농민과 노동자를 대표하는 당으로 재생시켰다.
 
그는 [[1913년]]에 [[우드로 윌슨]] 대통령에 의해 국무 장관에 임명되었다. [[독점 자본주의]]에 대한 그의 사회 개혁안의 일부(소득세법, 누진 과세 채용), 상원 의원의 직접선거제, 참정권, 금주법, 선거 자금 공개 의무법 등)은 윌슨 대통령 아래에서 실현되었다. 하지만 브라이언은 [[제1차 세계 대전]] 중인 [[1915년]]에 독일 잠수함에 의한 여객선 [[RMS 루시타니아|루지타니아 호]] 격침 때의 대 독일 정책에 대해 대통령과 견해를 달리했기 때문에 사임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