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article created)
 
'''순체'''(荀彘, ? ~ 기원전 108년)는 한나라 한 무제 때의 시중(侍中)이다. 태원(太原) 광무(廣武)<ref>지금의 山西 代縣 서남방</ref>사람이다. 뛰어나게 말을 모는 것으로 인하여 천자를 뵙고알현하고 시중(侍中)이 되었다. 교위(校尉)가 되어 여러 번 대장군(大將軍) [[위청 (전한)|위청]](衛靑)을 따라갔다. 원봉 3년 (기원전 108년) 좌장군이 되어 조선(朝鮮)을 쳤으나 공(功)이 없었다. 누선장군(樓船將軍) 양복(楊僕)을 체포함으로 인하여 법에 따라 죽었다.<ref>[[사마천]](기원전 1세기),《[[:s:사기|사기]]》〈[[:s:zh:史記/卷111 |권111 위장군표기열전(衛將軍驃騎列傳) ]]〉 “장군(將軍) 순체(荀彘)는 태원(太原) 광무(廣武)사람이다. 뛰어나게 말을 모는 것으로 인하여 천자를 뵙고 시중(侍中)이 되었다. 교위(校尉)가 되어 여러 번 대장군(大將軍)을 따라갔다. 원봉 3년 (기원전 108년) 좌장군이 되어 조선(朝鮮)을 쳤으나 공(功)이 없었다. 누선장군(樓船將軍)을 체포함으로 인하여 법에 따라 죽었다.” / “將軍荀彘,太原廣武人。以御見,侍中,為校尉,數從大將軍。以元封三年為左將軍擊朝鮮,毋功。以捕樓船將軍坐法死。”</ref><ref>[[사마천]](기원전 1세기),《[[:s:사기|사기]]》〈[[:s:사기/권115 |권115 조선열전(朝鮮列傳)]]〉“천자는 죄인을 뽑아 조선을 쳤다. 그 해 가을, <u>누선장군(樓船將軍) 양복(楊僕)을</u> 파견하여,” / “天子募罪人擊朝鮮。其秋,遣<u>樓船將軍楊仆</u>”</ref>
 
원봉(元封) 2년(기원전 109년), [[한 무제]]는 죄인을 뽑아 [[우거왕]](右渠王)의 [[위만조선]]을 치기로 하고, 그 해 가을, 누선장군(樓船將軍) 양복(楊僕)과 좌장군(左將軍) 순체를 보냈다. 양복은 옛 제(齊)나라 땅으로부터 보하이 해를 건너니 군사가 5만에 달했다. 순체는 요동(遼東)에서 나왔다. 이에 대항하여, 우거는 군사를 풀어 험한 곳에서 막았다. 좌장군의 졸정(卒正) 다(多)가 요동(遼東)의 병사를 이끌고 먼저 방종(放縱)하다가, 패하여 흩어지고, 다(多)는 달려서 되돌아오니, 법에 따라 참수되었다. 좌장군 순체는 조선 패수의 서쪽 군을 공격하였으나, 능히 깨뜨리지 못했다.<ref>[[사마천]](기원전 1세기),《[[:s:사기|사기]]》〈[[:s:사기/권115 |권115 조선열전(朝鮮列傳)]]〉 “천자는 죄인을 뽑아 조선을 쳤다. 그 해 가을, 누선장군(樓船將軍) 양복(楊僕)을 파견하여, 옛 제(齊)나라 땅으로부터 보하이 해〔渤海〕를 건너니 군사가 5만에 달했다. 좌장군(左將軍) 순체(荀彘)는 우거(右渠)를 토벌하고자 요동(遼東)에서 나왔다. 우거는 군사를 풀어 험한 곳에서 막았다. 좌장군의 졸정(卒正) 다(多)가 요동(遼東)의 병사를 이끌고 먼저 방종(放縱)하다가, 패하여 흩어지고, 다(多)는 달려서 되돌아오니, 법에 따라 참수되었다. [...] 좌장군은 조선 패수의 서쪽 군을 공격하였으나, 능히 깨뜨리지 못했다.” / “天子募罪人擊朝鮮。其秋,遣樓船將軍楊仆從齊浮渤海;兵五萬人,左將軍荀彘出遼東:討右渠。右渠發兵距險。左將軍卒正多率遼東兵先縱,敗散,多還走,坐法斬。[...] 左將軍擊朝鮮浿水西軍,未能破自前。”</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