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가의 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잔글
민제 -> 서진 민제
잔글 (봇이 동음이의 처리함: 유연 을 유연 (흉노)로 연결)
잔글 (민제 -> 서진 민제)
팔왕의 난 후, 진왕조는 동해왕 [[사마월]]에 의해 간신히 정권을 유지하는 상황에 있었기에 회제와의 관계에 잡음이 와 동해왕이 분사(憤死)하자 일거에 구심력을 잃어버렸다. [[311년]] 석륵군에 의해 진나라군이 대패하여 장병 10여만이 학살당하거나 포로가 되었다고 전해진다. 유연의 아들이자 후계자였던 [[유총]]은 [[낙양]]에 대군을 보내 함락시키고, 회제을 한나라의 수도 [[평양]](平陽;현재 산서성 임분현 山西省 臨汾縣)으로 연행했다.
 
회제의 사후 [[장안]]에서 [[서진 민제|민제]]가 옹립되었으나 이미 실질적인 서진왕조는 멸망한 것이나 다름없었다. 민제도 한나라의 포로가 되었고 얼마안가 살해되었다. 화북은 이후 본격적인 [[오호십육국 시대]]가 시작되었다. 이 획기적인 사건이 바로 영가의 난이었다.
 
 

편집

67,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