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8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1969년 [[제3한강교]]와 [[경부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대한민국 제3공화국|당시 정부]]는 현 [[강남구]]와 [[서초구]] 일대에 폭 50미터의 간선도로망 여러 개를 건설하였다. [[서울특별시]]는 [[1972년]] [[11월 26일]] 한양천도 578주년 기념사업으로 상기 도로 중 국기원~삼성교 구간에 '''삼릉로'''(三陵路) 명칭을 부여하였다. 이 이름은 도로 근처의 [[선정릉]]에 세 개의 봉분이 있는 것에 착안한 것이었다.<ref name=joins>[http://gangnam.joins.com/news/article/article.aspx?total_id=19807508 커버스토리: 테헤란로의 새 주인은 누구인가], 중앙일보 강남통신, 2016-03-30 기사.</ref>
 
이후 [[1977년]] 이란 테헤란 시장 [[골람레자 닉페이|고람레자 닉페이]]가 내한서울특별시와의 자매결연을 위해 친교의방한했는데 의미로결연식에서 [[구자춘]] 서울시장에게 자국 수도명을 딴 도로명 부여를 제안하여제안했다. 서울시장이 여기에 동의하면서 [[서울특별시]]는 기존 삼릉로 구간(약 3200 미터)을 '''테헤란로'''로 개명하였다.<ref>[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77062800329206004&editNo=2&printCount=1&publishDate=1977-06-28&officeId=00032&pageNo=6&printNo=9768&publishType=00020 국기원-삼성교 길이 3200 미터 테헤란로 명명식], 경향신문, 1977-06-28 기사.</ref><ref>{{웹 인용|url=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5/02/2016050202048.html|제목=한국에 '테헤란路' 이란에 '서울路' 생긴 까닭은?|성=금|이름=원섭|날짜=2016-05-02|웹사이트=조선일보|출판사=|확인날짜=2016-11-12}}</ref> 1977년 [[6월 27일]] 양국 수도의 도로명 교환을 기념하는 표지석 제막식이 현장에서 거행되었다. 표지석은 도로명을 [[한국어]]와 [[페르시아어]]로 명기하였으며 도로명 교환 사실을 양국 언어로 새긴 석판을 표지석 기단부 앞쪽과 뒤쪽에 각각 하나씩 설치했다. 다음은 석판의 한국어판 문구이다.
 
{{인용문2|서울·테헤란 양시와 양시민의 영원한 우의를 다짐하면서<br>서울시에 테헤란로, 테헤란시에 서울로를 명명한다.|1977. 6. 27.<br>서울시장 구자춘<br>테헤란시장 고람레자 닉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