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세르크세스 1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영어 위키백과 참고하여 {{Authority control}} 추가
잔글 (봇: 영어 위키백과 참고하여 {{Authority control}} 추가)
[[파일:Xerxes I.jpg|thumb|300px|]]
'''크세르크세스 1세''' 또는 '''크세르크세스 대제'''({{llang|el|Ξέρξης}}, {{llang|fa|خشایارشا}}, [[기원전 519년]]경 ~ [[기원전 465년]])은 [[페르시아 제국]] [[아케메네스 왕조]]의 황제로 [[기원전 485년]]부터 [[기원전 465년]]까지 페르시아를 통치했다.
 
''"크세르크세스"''라는 이름은 고대 페르시아의 왕위를 그리스식으로 표현한 것으로 그 뜻은 '영웅들의 지배자'라는 뜻이다.
 
==생애==
크세르크세스 1세는 [[다리우스 1세]]와 [[키루스 2세]]의 딸 아토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기원전 485년]] 10월 다리우스 1세가 죽자 뒤를 이어 즉위한 그는 곧바로 [[이집트]]에서 2년간 끌어오던 반란의 진압에 나섰다. 무자비하게 이집트의 반란을 진압하고 자신의 동생을 이집트 총독에 임명하고 혹독하게 다스렸다. 선왕의 다리우스의 유화책에 비해 그는 훨씬 더 강경한 정책으로 제국을 다스렸는데 특히 바빌로니아에서 일어난 반란을 진압할때는 신전을 파괴하고 바빌로니아 왕의 상징으로 간주되는 황금 신상인 [[마르둑]]을 파괴했는데 이것은 그가 바빌로니아의 왕의 지위를 거부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자신의 칭호를 "페르시아와 [[메디아]]의 왕"으로만 표현하고 이집트와 바빌로니아의 왕을 빼기도 했다.
 
[[기원전 480년]] 크세르크세스는 친히 대군을 이끌고 그리스를 침공했다. 헤로도토스의 기록에는 병력이 약 170만 명이라고 되어있지만 현대의 연구자들은 약 30만 명 정도라고 본다. [[다르다넬스 해협]]을 건넌 육군은 [[트라키아]]와 [[마케도니아 왕국]]을 지나 남하하기 시작했고 테르모필레의 협곡에서 최초로 그리스 병사들과 전투가 벌어졌다. 이것이 스파르타의 정예병 300명·노예병 7000명과의 [[테르모필레 전투]]였다. 이 전투에서 승리한 크세르크세스는 아티카와 [[아테네]]까지 거침없이 정복했으나 [[테미스토클레스]]가 이끄는 그리스 해군에게 [[살라미스 해전]]에서 패했고 크세르크세스는 페르시아의 [[수사 (이란)|수사]]까지 후퇴했다. 이듬해 [[플라타이아 전투]]에서도 페르시아군은 그리스 연합군에게 패하여 철수하게 되었고 페르시아 전쟁은 [[기원전 478년]]에 끝났다.
 
페르시아로 철수한 크세르크세스는 이후에는 [[페르세폴리스]]에 기거하면서 방대한 건축사업을 벌였다. 선왕이 세운 궁전에 더하여 [[페르세폴리스]]에 자신의 궁전을 세우고 자신만의 보물 창고를 건설했다.
 
그의 말년에 대하여는 기록이 별로 없다. [[기원전 465년]] 그의 아들과 [[아르타바누스]] 등의 신하들이 쿠데타를 일으켜 그를 처형하고 [[아르타크세르크세스 1세]]를 제위에 앉혔다.
{{페르시아 역대황제}}
 
{{Authority control}}
[[분류:페르시아]]
[[분류:페르시아의 군주]]

편집

1,769,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