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75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조국광복회 간부들은 대부분이 남만주에서 활동하던 동북항일연군 간부들로 채워졌으며, 군사활동뿐 아니라 국내 정치활동에도 주력, 기관지 <3·1월간>을 발간하는 등 항일의식을 고취했다. 또한 공산주의자들이 주류가 된 조직임에도 불구하고 반일 성향을 가지고 있던 민족주의자·천도교·지주까지 참가시켰다.
 
조국광복회의 파생 조직은 원산·함흥·길주·성진 등지까지 그 규모를 확대했으며, 그중 가장 활동이 활발했던 곳은 갑산(甲山)공작위원회였다. 갑산공작위원회는 [[1937년]]에 항일민족해방동맹으로 개편되어 기관지 <화전민>을 발행하는 한편, 지하 조직 건설·군사시설 파괴·군사수송 방해 등 항일운동을 폈다. 조국광복회는 동북항일연군의 조선인 무장부대와 함께 국내진공작전을 펴기도 했는데. [[1937년]] 당시에 [[김일성]]이 지휘했던 보천보전투와 동녕현성전투가 대표적이다. 일제의 극심한 탄압에도 불구하고 국내·만주·연해주 일대에서 해방이 될 때까지 투쟁을 계속했다.<ref>성주현 저, 『1930년대 천도교의 반일민족통일전선운동에 관한 연구 - 갑산ㆍ삼수ㆍ풍산ㆍ장백현 지역의 조국광복회를 중심으로 -』(2000년, 한국민족운동사학회) pp. 174 ~ 188</ref>
 
== 의의 ==
국내 독립운동사로 따졌을 때 [[신간회]]라는 사회주의 계열과 민족주의 계열의 통일적 항일조직이 형성된 바가 있었지만, 대대적인 무장투쟁세력으로 승화되지 않았다. 그러나, 조국광복회는 인민전선론에 기반하여 광범위한 반일 세력을 통합한 최초의 무장투쟁단체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ref>성주현 저, 『1930년대 천도교의 반일민족통일전선운동에 관한 연구 - 갑산ㆍ삼수ㆍ풍산ㆍ장백현 지역의 조국광복회를 중심으로 -』(2000년, 한국민족운동사학회) pp. 219 ~ 225</ref>
 
또한 해당 단체에서 김일성의 지위에 관한 문제가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계에서 논의된 바가 있다.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경우는 김일성 가짜설이 한때 정설로 치부되던 [[1980년대]] 초반까지 [[김일성]]은 항일조직에 가담한 적이 없는 마적단 수장이라는 설을 지지했기 때문에 조국광복회 창설을 주도한 적이 없었을 뿐만이 아니라 아예 해당 단체에서 활동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1980년대]] 후반을 변곡점으로 김일성 가짜설이 역사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가설일 뿐이라는 의견이 [[대한민국]]의 역사학계의 통설이 되었고, 당시 동북항일연군 제1로군 사령관이었던 [[김일성]]이 동북항일연군과 밀접하게 관련된 조국광복회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주장이 오히려 설득력을 갖기 어려웠기 때문이 김일성이 조국광복회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는 입장을 취한 이론은 소수설이 된다.

편집

1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