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42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국내 독립운동사로 따졌을 때 [[신간회]]라는 사회주의 계열과 민족주의 계열의 통일적 항일조직이 형성된 바가 있었지만, 대대적인 무장투쟁세력으로 승화되지 않았다. 그러나, 조국광복회는 인민전선론에 기반하여 광범위한 반일 세력을 통합한 최초의 무장투쟁단체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ref>성주현 저, 『1930년대 천도교의 반일민족통일전선운동에 관한 연구 - 갑산ㆍ삼수ㆍ풍산ㆍ장백현 지역의 조국광복회를 중심으로 -』(2000년, 한국민족운동사학회) pp. 219 ~ 225</ref>
 
또한 해당 단체에서 김일성의 지위에 관한 문제가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계에서 논의된 바가 있다.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경우는 김일성 가짜설이 한때 정설로 치부되던 [[1980년대]] 초반까지 [[김일성]]은 항일조직에 가담한 적이 없는 마적단 수장이라는 설을 지지했기 때문에 조국광복회 창설을 주도한 적이 없었을 뿐만이 아니라 아예 해당 단체에서 활동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1980년대]] 후반을 변곡점으로 김일성 가짜설이 역사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가설일 뿐이라는 의견이 [[대한민국]]의 역사학계의 통설이 되었고, 당시 동북항일연군 제1로군 사령관이었던 [[김일성]]이 동북항일연군과 밀접하게 관련된 조국광복회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주장이 오히려 설득력을 갖기 어려웠기 때문이 김일성이 조국광복회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는 입장을 취한 이론은 소수설이 된다.<ref>『'반민생단투쟁'의 정치사적 의의 : 김일성 부상과 조국광복회 성립의 동인』(2008년, 서강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pp. 2 ~ 4</ref>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역사학계의 경우는 김일성이 조국광복회 창설의 실질적인 주도자였고, 해방이 될 때까지 김일성이 조국광복회에서 독점적인 지위권을 가지고 있었다고 주장하나, 명확한 근거는 없다. 그러나 여러가지 역사 정황을 따져볼 때 조국광복회 상부구조에 관련이 된 인물이었음은 두 학계가 인정하는 사실이다.<ref>『'반민생단투쟁'의 정치사적 의의 : 김일성 부상과 조국광복회 성립의 동인』(2008년, 서강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pp. 2</ref>
 
== 주석 ==

편집

1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