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 임씨: 두 판 사이의 차이

114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풍천 임씨]]<ref>[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537600&mobile&categoryId=159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임취정〉]</ref> [[임몽정]]의 딸이자 [[임취정]]의 조카로, 어머니는 임몽정의 첩이다.<ref name="non">《조선왕조실록》인조 3권, 1년(1623 계해 / 명 천계 3년) 9월 14일(신축) 1번째기사</ref> 한편 임수정의 딸이라는 말도 있다.<ref>《조선왕조실록》광해군 70권, 5년(1613 계축 / 명 만력 41년) 9월 25일(경진) 4번째기사</ref> 광해군의 [[후궁]]으로, 품계는 정3품 [[내명부|소용]]이었다.
 
언제 소용이 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1613년(광해군 5년) 음력 12월 30일의 《[[광해군일기]]》 기사에 그녀를 “소용 임씨”로 지칭한 기록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그 이전인 것은 분명한 듯 하다<ref name="ghg"> 《조선왕조실록》광해 73권, 5년(1613 계축 / 명 만력 41년) 12월 30일(계축) 2번째기사</ref>. 한편 [[야사]] 《[[연려실기술]]》에는 그녀의 입궁에 대한 기록이 있는데, 본디 부모를 일찍 여의어 사실상 임씨 집안과는 연이 끊어졌었고, 임씨의 외조모가 연줄을 이용하여 1610년(광해군 2년) 임씨가 13살이던 때 궁중에 바쳤다고 한다. 당시 원주목사로 부임한 임취정은 이러한 사실을 듣고 깜짝 놀라 이를 중지시키려고 하였으나 결국 하지 못하였다. 또 이 일로 인해 임취정은 광해군의 미움을 샀고, 마침내는 일가가 화를 입게 되었다.<ref>《연려실기술》권21〈폐주 광해군 고사본말〉- 광해군의 난정</ref>
 
임씨는 용모가 매우 뛰어나고 아첨을 잘 하여, 계략이 뛰어난 [[김개시]] 및 문서 처리 능력이 훌륭했던 [[소용 정씨 (광해군)|소용 정씨]] 등과 함께 광해군의 총애가 “후궁에서 으뜸”이었다고 기록되어 있다.<ref name="gh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