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 임씨: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5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
 
'''소용 임씨'''(昭容 任氏, [[1598년]] ~ [[1628년]]<ref>《속잡록》무진년 상 숭정 원년(1628년) - “임소원(任昭媛)을 잡아 사형에 처했는데 그는 폐주가 거느리던 사람”</ref>)는 [[조선]]의 제15대 [[왕]] [[조선 광해군|광해군]]의 [[후궁]]이다. 본명은 애영(愛英)이다.<ref> 《조선왕조실록》인조 18권, 6년(1628 무진 / 명 천계 8년) 1월 3일(을축) 6번째기사. </ref>
 
== 생애 ==
한편 임씨는 [[인조 반정]]이 일어나 광해군이 폐위되자, [[조선 인조|인조]]의 명에 따라 광해군의 유배지에서 함께 있으면서 그 시중을 들었다.<ref>《조선왕조실록》광해 187권, 15년(1623 계해 / 명 천계 3년) 3월 13일(계묘) 8번째기사</ref><ref>《조선왕조실록》인조 1권, 1년(1623 계해 / 명 천계 3년) 3월 25일(을묘) 1번째기사</ref> 이후 그녀에 대해 폐주의 후궁이라 하여 사사가 논의되었으나, 광해군 재위 시절 [[이귀]]와 [[김자점]]이 고변을 당할 때 두 사람을 옹호한 공이 있어 죽음을 면하고 계속 해서 광해군의 곁에서 그 시중을 들 수 있었다.<ref name="non"/>
 
1628년에 유배지에서 광해군을 모시다가 잡혀 와 사형에 처해졌다<ref>《속잡록》무진년 상 숭정 원년(1628년) - “임소원(任昭媛)을 잡아 사형에 처했는데 그는 폐주가 거느리던 사람”</ref>. 광해군과의 사이에서 자녀는 없었다.
 
== 가족 관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