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 무 (종교)를 가리키는 링크를 무속신앙를 가리키도록 변경)
[[File파일:Statue of Hwarang, Hamyang Middle School.JPG|thumb|화랑의 상 (함양중학교 소재)]]
[[File파일:Dam yeom rip bon wang hee do, from Gugong Bowuguan China, 6th century.jpg|thumb|당염립본왕회도(唐閻立本王會圖) 중국의 6세기 각국의 사신도 - 왼쪽부터 왜, 신라, 백제]]
'''화랑도'''(花郞徒) 또는 '''낭가'''(郎家), '''풍류도'''(風流徒), '''국선도'''(國仙徒), '''풍월도'''(風月徒)는 [[신라]]의 청소년 심신 수련 조직이다. [[왕]]과 [[귀족]]의 자제로 이루어졌다.
 
 
== 기풍 ==
[[태종무열왕]]·[[경문왕]]을 비롯하여 [[김유신]](金庾信) 등 역대 [[제왕]]과 현사(賢士)·충신·용장(勇將)·양졸(良卒)로서 [[화랑도]] 출신이 아닌 자가 드믈드물 정도로 [[화랑도]]는 [[신라]] 국력의 저장고 역할을 해 왔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이들 [[화랑도]]들은 한 시대의 중추적 위치로서 그 소임을 저버리지 않을 뿐만 아니라 역대에 걸쳐 [[화랑도]]의 특수한 기풍과 기질을 형성하는 데 이바지했기 때문이다.
 
즉, 국가와 동지를 위해 의(義)에 죽는 것을 즐겼고, 병석에서 약그릇을 안고 죽는 것을 수치로 여겼으며, 오로지 전진하다가 전사하는 것을 영예로 생각했고, 적군에 패하면 자결할지언정 포로가 되는 것을 수치로 알았다. 가야 정벌에 수훈을 세운 [[사다함]], [[황산벌 전투]]의 [[관창]](官昌), 비령자(丕寧子)와 그 아들 거진(擧眞), 그리고 그 종 합절(合節), [[김유신]]의 아들 [[원술]](元述) 등 [[화랑도|화랑]]사에 길이 아름다운 이름을 전하는 이들 [[화랑도|화랑]]이 모두 이러한 기풍의 인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