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 슈메이커-레비 9 혜성를 가리키는 링크를 슈메이커-레비 제9혜성를 가리키도록 변경)
[[파일:Comet.svg|섬네일|왼쪽|혜성의 구조.]]
 
혜성의 본체는 핵으로 불린다. 핵은 순수한 얼음이 아닌, 암석질 또는 유기질의 먼지를 포함하고 있다. 이로부터, 혜성의 핵은 '더러운 눈덩이'에 비유된다. 핵의 평균 직경은 수백 m 정도로, 작고 어두운 것이 수십 m, 특별히 큰 것이 드믈게드물게 50&nbsp;km 이 되기도 한다. 질량은 크기에 따라 다른데, 직경 1&nbsp;km 정도의 혜성이 수십억 t 단위, 직경 10&nbsp;km 정도의 혜성이 수조 t 의 단위라고 생각되고 있다. 이는, 지구의 산 하나 정도에 해당된다. 얼음의 구성성분은 분자수로 보면, 80% 이상이 물(H<sub>2</sub>O) 이며, 다음으로 일산화탄소(CO), 이산화탄소(CO<sub>2</sub>, 메탄(CH<sub>4</sub>)의 순서이며, 암모니아(NH<sub>3</sub>)와 시안화수소(HCN) 등이 미량 포함되어 있다. 쌍안경이나 천체망원경으로 관측할 때에 푸른색으로 보이는 것은, 이들의 적은 성분이 태양광으로 분해되어 생기는 C<sub>2</sub>와 CN 등의 라디칼(radical)의 [[스펙트럼]]이 강한 때문이다.
 
태양으로부터 먼 곳에서는, 저온으로 핵이 완전이 얼어붙어 있으므로, 지구상에서는 단지 소행성 형태의 천체로만 보인다. 하지만, 혜성이 태양에 가까이 오면, 태양으로부터 복사되는 열에 의해 그 표면이 증발하기 시작한다. 증발된 가스와 먼지는 매우 크고 희박한 대기가 되어 핵의 주위를 구형으로 감싸게 되는데, 이를 '[[코마 (혜성)|코마]]'라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