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8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수사권(investigation authority)은 [[행정권]](administrative power)의 일부로서, 대통령을 수반으로 하는 정부에 속한다(헌법 제66조 제4항). 따라서 헌법상 수사권의 독점자는 대통령 1인이다.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공무원을 임면한다(헌법 제78조). 대통령은 자신의 수사권을 자신이 임명한 검사, 경찰 등에게 일부를 위임하며, 헌법 법리상으로는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할 수도 있다. [[조선시대]]에는 임금이 직접 피의자를 심문, 수사하는 [[친국]](親鞠)이 있었는데, 현재의 대한민국 헌법상으로도 친국은 가능하다. 그러나 수사 실무상 대통령이 친국을 한 사례는 거의 없다. [[박정희]] 대통령이 [[최태민]]을 친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사관, 경무관, 총경, 경정, 경감, 경위는 사법경찰관으로서 모든 수사에 관하여 검사의 지휘를 받는다.(형사소송법 제196조 제1항) 현재 통설과 판례는 이 조문을 3급 경무관 이상의 경찰 고위직, 장관, 총리, 대통령은 수사권이 없고, 오직 검사만이 수사권을 갖는다는 부처이기주의식으로 해석한다. 그러나 수사권을 오직 대통령에게만 부여한 헌법 제66조에 명백하게 위반되는 법해석이다법률 해석이다.
 
헌법은 검사에게 수사권을 부여한 조항이 없으며, 오직 대통령에게만 수사권을 부여했으며, 대통령은 자신의 수사권의 일부를 하위 공무원에게 자유롭게 위임하여 업무처리를 지시할 수 있다. 그렇다면, 형사소송법 제196조는 3급 [[경무관]] 이하의 경찰관만 3급 검사의 수사권에 복종한다는 의미인 것이지, 2급 [[치안감]] 등은 대통령의 수사권에 복종해 대통령의 직접 지시에 따라 수사를 할 수도 있다고 해석하는 것이 헌법상헌법 타당하다합치적인 법률 해석이다. 그러나 현재 통설, 판례는 형사소송법 제196조 제1항을 이유로, 2급 이상의 경찰관, 장관, 총리, 대통령은 일체 수사권이 없다는 식으로 헌법에도 없는 자의적인 법률 해석을 하고 있다.
 
== 수사기관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