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치행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8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통치행위'''(統治行爲, Political question)란 고도의 정치성을 가진 국가기관의 행위를 말하는 행정법{{.cw}}헌법상 용어이다. 통치행위는 법적 구속을 받지 않으며, 그에 대한 법적 판단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사법(司法)적 통제에서 제외되는 행위를 말한다.
 
프랑스에서는 이를 통치행위(acte de gouvernement), 독일에서는 재판에서 자유로운 고권행위(rechtswegfreie Hoheitsakte) 또는 통치행위(Regierungsakte), 미국에서는 정치문제(Political question), 영국에서는 [[대권행위]](prerogative) 또는 [[국가행위]](acts of state)라는 이론으로 주장되었고, 또 판례에 의하여 승인되었다.
 
한국에서는 [[실질적 법치주의]]가 확립되고 [[행정소송]]에서 개괄주의가 채택되고 있는 이상 통치행위를 인정할 필요가 없다는 견해(즉, 통치행위 부정설)도 있으나 아직까지는 의미가 있다는 제한적 긍정설이 다수설이다. 반면에 미국, 영국 등에서는 통치행위가 광범위하게 인정되고 있다.
===영국===
 
영국은 통치행위가 [[영국왕]]의 [[대권행위]] 또는 [[국가행위]]라고 본다. 대권은 대표적으로 [[은사권]]이 있다.
 
영화 [[007]]이 유명한 영국에서, [[영국 외무부]] [[MI6]]의 비밀요원인 [[007]]은 [[살인면허]]를 받아 국내외에서 [[MI6]] 국장의 지시하에, 자유롭게 절도, 강도, 폭행, 상해, 납치, 살해를 한다. 전형적인 통치행위의 사례이다. 의회와 사법부가 개입을 못한다. 의회 입법으로 명확하게 성문화 하기도 하였는데, [[영국 비밀정보국법]]([[:en:Intelligence Services Act 1994|Intelligence Services Act 1994]]) 제7조는 국외에서 벌어지는 비밀작전이 외무장관의 허가 아래 이뤄지는 경우 형사상 민사상 법적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한다. 비밀작전에 7조를 적용해 달라는 요청은 [[9·11 테러]] 이후 급증해, 2009년에만 500건의 외무장관 서명이 이뤄졌다.<ref>MI6·MI5·GCHQ…본드의 ‘살인 면허’ 따라하지 말란 말야, 한겨레, 2014-11-23</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