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도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5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놀도르'''는 [[톨킨]]의 저작에 나타나는 요정의 한 무리 중 [[가운데땅]]에서 [[발리노르]]로 두번째로 건너간 집단을 지칭한다. 놀도르(Noldor)는 [[꿰냐]]로 놀도(Noldo)의 복수형이다. [[신다린]]으로는 골로드(Golodh)라 한다하고, 복수형으로 골로드림(Golodhrim)으로 칭한다. 이들의 언어는 꿰냐이지만, 가운데땅으로 돌아간 이들은 신다린을 배워서 썼다.
 
놀도르는 작품 상에서 가장 지식과 기술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기있었으며, [[페아노르]]나 [[켈레브림보르]]와 같은 뛰어난 대장장이들이 여럿 있었고 설정상 [[꿰냐]]를 표기하는 문자인 [[텡과르]]를 개발한 종족이다. 이 때문에 이들을 지식의 요정이라고도 한다. 놀도라는 단어 자체도 지식을 많이 갖춘 자를 뜻한다.
 
==역사==
놀도르의 첫 번째 왕은 놀도르가 발리노르로 건너갈 때부터 집단을 이끈 [[핀웨]]이다. 발리노르에서 놀도르는 [[티리온]]에 거주했다. 이후 [[모르고스]]가 핀웨를 살해하고, 핀웨의 아들 [[페아노르]]가 제작한 보석인 [[실마릴]]을 훔쳐가자훔쳐 가자, 이에 분개한 페아노르는 모르고스를 쫓아 놀도르들이 [[가운데땅]]으로 돌아갈 것을 종용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텔레리]]를 학살하는 등의 과오를 범하였고범하여 [[발라]]들에 의해 불운을 겪을 것이라는 경고를 받았다. 이 이후에도 놀도르는 집단 내부의 갈등으로 인해 여러 고난을 겪었다. 원래는 페아노르와 두 이복동생 [[핑골핀]]과 [[피나르핀]]의 집단이 있었으나, 피나르핀의 무리는 발리노르로발리노르를 떠나지 돌아갔고않았고, 페아노르가 먼저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넌 다음 배를 불태웠기 때문에 핑골핀과 갈라서게 되었다.
 
가운데땅에 도착한 놀도르는 여러 왕국을 세웠다. 페아노르가 [[별빛속의 전투]]에서 전사한 이후 페아노르의 아들들은 벨레리안드 동쪽으로 갔고, 핑골핀의 무리는 서쪽에 자리를 잡았다. 이들은 수백년 동안 북쪽의 모르고스와 대치하였으나 [[돌발화염의 전투]] 이후로는 고난의 나날이었다. 결국 1시대가 끝날 무렵 놀도르 중 다수는 발리노르로 돌아갔다.

편집

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