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 태종"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단어 수정
잔글 (영어판 분류 정보를 이용.+분류:10세기 중국 사람; 예쁘게 바꿈)
(단어 수정)
== 기타 ==
=== 형과의 갈등 ===
형 [[조광윤]]이 데려온 후촉의 후궁 서씨의 그 재능과 미모는 조광윤과 그의 동생인 조광의가 서로 질투하여 다투게 만들었다<ref name="sang1">샹관핑, 중국사 열전 후비:황제를 지배한 인물들(한정민 역, 달과소, 2008) 403페이지</ref>고도 한다. 서씨와 함께 포롤포로로 잡혀오고 맹창이 죽자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었던 조광윤은 재빨리 서씨를 후궁으로 맞아들였다. 《노여록》(爐餘錄)에 의하면 '촉주가 죽자 곧 태조의 궁으로 들어가 총애를 받았다.'고 묘사되어 있다. 그러나 동생 조광의도 이 재색을 겸비한 서씨를 노리고 있었다.<ref name="sang1"/>
 
서기 [[976년]] 겨울 조광윤이 임종이 가까워 침대에 누워 거의 움직이지 못하게 되자 조광의는 서씨에 대한 마음을 행동으로 옮겼다. 한밤중에 조광의는 형 조광윤을 몇번이나 불렀으나 대답이 없자 서씨를 희롱했다. 조광윤이 일어나 이를 알고 분노하여 옥부(옥으로 된 도끼)로 바닥을 내리쳤다.<ref name="sang1"/> 놀란 황후와 태자가 왔을 때는 이미 임종이 가까워져 있었고, 조광의는 슬그머니 자신의 관저로 돌아갔다. 그리고 조광윤은 세상을 떠난다.<ref name="sang1"/>
 
=== 기타 ===
송태조에게송태종에게 복수를 다짐했으나 실패한 화예부인은 자결한다. 그러나 일설에는 조광의가 화예부인을 제거했다고도 한다.
 
야사에 의하면, 그는 서씨가 수도로 압송되어 왔을 때부터 형이 그녀에게 빠져 헤어나지 못하자 매우 불만이 많았는데, 수차례 걸쳐 간하였으나 형은 들은 체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서씨에 대한 원한이 사무친 조광의는 제위에 오른 뒤 서씨와 함께 사냥하러 갈 기회를 만들어 그녀를 잔인하게 살해했다<ref name="sang2">샹관핑, 중국사 열전 후비:황제를 지배한 인물들(한정민 역, 달과소, 2008) 404페이지</ref>는 것이다. 활시위를 팽팽히 당겨 짐승을 겨누다 돌연 [[화예부인]]에게로 화살을 돌려 한 발에 죽였다<ref name="sang2"/>는 것이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