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어플리케이션 → 애플리케이션
최근에는 군의 성범죄의 심각성과 폐쇄적 군 문화 및 제도를 개혁해야 할 절실한 필요성에 바탕하여 군인권센터 부설 군성폭력상담소 개소를 추진 중에 있다. 이는 상습적인 성폭행에 시달리다 자살한 故 오 대위 사건 및 해병대 성폭력, 공군 하사 성추행 사건 등을 통해 여실히 드러난 군의 한계와 군인이라는 특수한 신분과 군의 특수한 집단문화에 대해 적절히 대응할 기구가 국내에 부재하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
 
2012년에는 이명박 前 대통령의 정책을 트위터 상에서 비판했다는 이유로 기소된 이 대위와 이 중사 사건을 지원하였고, 제복입은 시민의 표현의 자유에 대해 UN에 청원하고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더불어 당시 선거 기간 이루어진 군의 '종복 어플리케이션애플리케이션 삭제' 사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하여 인권침해 결정을 이끌어내었다.
 
== 학력 ==

편집

8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