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5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잔글
==배경==
===촉성회파와 협의회파===
[[1928년]] 무렵 만주 지역에 [[참의부]], [[정의부]], [[신민부]] 등 3부가 정립된 가운데, 정의부가 재만 독립운동단체를 영도하기 위해 유일당 촉성운동을 주창하였다. [[1928년]] 2월 3부의 간부들이 연합회의를 개최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1928년]] 5월 신민부와 참의부 외 민족·공산주의를 망라한 재만 18개 단체 대표가 모여 회의가 진행되었으나 기성단체의 부정을 주장하는 '촉성회파'와 기성단체의 본위를 주장하는 '협의회파'로 분열되었다. 회의의 결과, 촉성회 측은 민족유일당 '촉성회조직동맹'을 조직하였고, 협의회 측은 '재만운동단체 협의회'를 규약하였다.
 
;협의회파의 노력
회의의 결과, 촉성회 측은 민족유일당 '촉성회조직동맹'을 조직하였고, 협의회 측은 '재만운동단체 협의회'를 규약하였다. 협의회의 중핵인 정의부가 촉성회 측에 앞서서 유일당을 완성하고자 신민부와 참의부에 3부통일회담의 개최를 제의하여 [[1928년]] 9월 길림에서 3부 대표가 초당파적 입장에서 전민족의 숙원인 민족유일당의 조직과 3부통일 등 안건을 숙의한 끝에 정의부의 과도한 주도에 대한 반발과 신민부의 민정·군정파의 대표권 문제, 참의부 대표의 소환 문제로 결렬되고 말았다.
 
===촉성회파 ; 혁신의회와 재만책진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