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15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이덕용'''(李德鎔, [[1923년]] [[4월 4일]] ~ [[1952년]] [[9월 16일]])은 [[일제 강점기]]의 [[조선귀족]]으로, 본적은 [[경성부]] 계동이며 후작 [[이재각]]의 아들이다. 대한 황실의 후손으로 순종, 의친왕, 영선군 등과 같은 항렬이었으나 그는 조선의 멸망 후에 태어났다.
 
[[1935년]] [[7월 15일]] 자신의 아버지인 [[이재각]]이 받았던 [[후작]] 작위를 승계받았으며, [[1940년]] [[경성공립직업전수과]] [[기계]]과에 입학하였다. 졸업 후 [[1943년]] [[4월 15일]] 일본 정부로부터 [[종5위]]에 서위되었다. 광복 이후인 [[1949년]] [[8월 30일]]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에서 송치되어 조사를 받았다. 송치 직후인 [[8월 31일]] 불구속 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후의 행적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6.25 전쟁]] 직후인 1952년에1952년 9월 16일에 사망했다. 가족과 후손의 행방은 미상이다.
 
사후 [[친일파 708인 명단]]의 조선귀족 부문,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자 명단]]의 수작/습작 부문,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 모두 포함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