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코의 진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코리올리 효과: 중력보정을 원심력에 의한 효과로 보기 어려움
잔글 (봇: 영어 위키백과 참고하여 {{Authority control}} 추가)
(→‎코리올리 효과: 중력보정을 원심력에 의한 효과로 보기 어려움)
코리올리 효과 (Coriolis effect)는 회전하는 계에서 느껴지는 [[관성력]]으로, 1835년 프랑스의 과학자 코리올리가 처음 설명해 냈다. 진자는 정확한 수직면에서 흔들리기 시작하는데, 진동하는 수직축에 대해 몇 시간의 주기 동안 천천히 옆돌기를 한다. 진자가 긴 시간의 주기 동안에 자유로이 계속하여 흔들릴 수 있도록, 추는 무거운 것으로 하고 줄은 아주 길게 한다.
질량 m인 흔들이 추의 운동의 중심을 원점으로 택하고, 이때 벡터 <math> \mathbf{r} </math>은 진자의 작은 진동에 대해 거의 수평이다. 북반구에서
<math>\mathbf{\Omega}</math>는 수직과 예각을 이룬다. 줄의 장력을 <math>\mathbf{\tau}</math> 라고 쓰고, 회전좌표계에서 발생하는 원심력과보정된 중력을 <math> \mathbf{g_e} = \mathbf{g}- m\mathbf{\Omega} \times (\mathbf{\Omega} \times \mathbf{r})</math> 라고 생각하면생각하고, 회전좌표계에서 원심력을 무시하면 추의 운동방정식은 다음과 같이 전개 된다.
 
::<math> m\frac{d'^2\mathbf{r}}{dt^2} = \mathbf{\tau} + m\mathbf{g_e}-2m\mathbf{\Omega} \times \frac{d'\mathbf{r}}{dt} </math>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