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잔글
14.50.180.189(토론)의 18260700판 편집을 되돌림
익룡은 화려한 볏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잘 알려져 있다. 제일 처음, 그리고 아마도 가장 잘 알려진 예는 [[프테라노돈]] 종들의 뒤로 뻗어나온 볏이지만, 몇몇 [[타페하리드과]] 익룡과 [[닉토사우루스]]등 몇몇 종류는 뼈로 만들어진 볏의 기저부에 더해 케라틴이나 다른 연질부로 만들어진 굉장히 커다란 볏을 가지고 있었을 것이다.
 
1990년대부터 새로 발견된 익룡은 물론 오래된 표본들을 더 자세히 조사하면서 볏이 익룡들 사이에서 예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널리 퍼진 특징이었다는 것이 알려졌다. 많은 경우 볏이 케라틴으로 연장되어 있거나, 때로는 케라틴만으로만 이루어진 볏이 있어서 화석화되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ref name="naish&martill2003"/> [[프테로린쿠스]](''Pterorhynchus'')나 [[프테로닥틸루스]](''Pterodactylus'')의 경우와 같이 볏이 실제로 어느 정도 크기였는지는 [[자외선]] 사진을 통해서만 알 수 있다.<ref name="frey&martill1998"/><ref name="CJ02">Czerkas, S.A., and Ji, Q. (2002). A new rhamphorhynchoid with a headcrest and complex integumentary structures. In: Czerkas, S.J. (Ed.). ''Feathered Dinosaurs and the Origin of Flight''. The Dinosaur Museum:Blanding, Utah, 15–41. ISBN 1-932075-01-1.</ref> 프테로린쿠스와 [[아우스트리아닥틸루스]](''Austriadactylus'')는 모두 볏을 가진 [[람포린쿠스]]류로, 원시적인 익룡조차도 볏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예전에는 더 발전된 형태인 프테로닥틸루스류 익룡만 볏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다)<ref name="naish&martill2003"/>
 
=== 피크노파이버 ===
 
=== 천적 ===
익룡은 켗찰콩앝틀룻슨[[수각류]] 공룡의 먹이가 되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먹하첵가픝텔릯슬가은함댛형종을젱4년2004년 7월 1일 [[네이처]]에 고생물학자 에릭 부페타우트는 백악기 전기 지층에서 [[스피노사우루스]]의 부러진 이빨이 박힌 채로 발견된 세 개의 익룡 경추 화석에 대해 논했다. 이 척추뼈들은 하나하나 분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먹혀서 소화된 것은 아니다.<ref>{{저널 인용|이탤릭체=예|author=Buffetaut E, Martill D, Escuillié F |title=Pterosaurs as part of a spinosaur diet |journal=Nature |volume=430 |issue=6995 |page=33 |date=July 2004 |pmid=15229562 |doi=10.1038/430033a }}</ref>
 
=== 생식과 생활사 ===
익룡은 사촌 격인 공룡만큼 영화, 문학이나 다른 예술 형식에서 두드러지지는 않았지만 공룡만큼이나 오랜 시간 동안 대중 문화의 한 자리를 차지해 왔다. 게다가 대중매체에서 묘사된 공룡들은 고생물학의 발전에 발맞추어 크게 바뀌어왔지만 20세기 중반부터 익룡의 모습은 계속해서 시대에 뒤떨어진 상태로 남아 있었다.<ref name=honepterosaurculture/>
 
일반적인 용어인 "프테로닥틸"이 익룡 전체를 가리키는 단어로 사용되어 왔지만 익룡의 모습은 [[프테라노돈]]이나 [[람포린쿠스]], 혹은 그 둘이 합쳐진 가상의 모습이 주로 보여졌다.<ref name=honepterosaurculture>Hone, D. (2010). [http://www.pterosaur.net/popular_culture.php "Pterosaurs In Popular Culture."] ''Pterosaur.net'', Accessed 27 August 2010.</ref> 아이들 장난감이나 만화에서 묘사된 "프테로닥틸"은 "프테라노돈"의 것처럼 생긴 볏과 [[람포린쿠스]]의 것처럼 생긴 긴 꼬리와 이빨로 이루어진 실제로는 전혀 존재한 적이 없던 조합으로 이루어졌다. 최소한 한 종류의 익룡은 실제로 "프테라노돈" 처럼 생긴 볏과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 [[루도닥틸루스]]가 그 예인데, 이 이름은 "장난감 손가락" 이라는 의미로, 과학적으로 정확하지 않던 아이들 장난감을 닮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ref name="MFDB00">Frey, E., Martill, D., and Buchy, M. (2003). A new crested ornithocheirid from the Lower Cretaceous of northeastern Brazil and the unusual death of an unusual pterosaur. In: Buffetaut, E., and Mazin, J.-M. (eds.). ''Evolution and Palaeobiology of Pterosaurs''. ''Geological Society Special Publication'' '''217''': 56–63. ISBN 1-86239-143-2.</ref> 또한, 어떤 익룡 그림은 [[조류]]라는 설명이 붙어 있기도 한데, 사실 익룡은 하늘을 날던 [[파충류]]이며 조류는 [[수각류]] 공룡의 후손이다.
 
익룡은 아서 코난 도일의 1912년 소설 [[잃어버린 세계]]와 그 후에 발표된 영화 [[잃어버린 세계]]에서도 등장한다. 이후, 1933년의 영화 [[킹콩]], 1966년의 영화 [[공룡 백만년]] 등 여러 영화 및 TV 프로그램에서도 볼 수 있다. [[공룡 백만년]]에서 애니메이터였던 [[레이 해리하우젠]]은 비막을 지탱하기 위해 과학적으로는 정확하지 않지만 박쥐의 날개와 같은 형태의 손가락을 스톱모션에 사용된 익룡 모형에 추가해야 했다. 이 오류는 영화가 만들어지기 전의 그림 등에서도 흔한 것이었다. 익룡은 2001년의 영화 [[쥬라기 공원]] 3편 이전까지는 영화에 그리 자주 등장하지 않았다. 하지만 고생물학자 데이브 혼은 40년이 지났음에도 영화에 묘사된 익룡은 현대적인 연구결과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196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꾸준히 이어진 오류들은 이빨이 없는 종류 (쥐라기 공원 3의 익룡은 프테라노돈인데 이 이름은 "이빨이 없는 날개" 란 의미이다) 가 이빨을 가지고 있다거나, 2001년이면 익룡이 둥지에서 새끼를 돌보지 않는다는 것이 알려졌는데 그런 행동을 보인다거나, 익룡의 비행에 필요했고 실제로 익룡이 가지고 있었던 근육섬유로 된 팽팽한 비막 대신 펄럭이는 가죽 같은 날개를 가지고 있는 것 등이 있다.<ref name=honepterosaur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