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8 바이트 추가됨, 2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뉴질랜드'''({{llang|en|New Zealand}}), '''아오테아로아'''({{llang|mi|Aotearoa}})는 [[태평양]] 남서부에 위치한 섬나라이다. 두 개의 큰 섬([[남섬]]과 [[북섬]]) 그리고 수많은 작은 섬들로 이루어져 있다. 뉴질랜드는 [[오스트레일리아]]와 [[태즈먼 해]]를 사이에 두고 동쪽으로부터 1,500 킬로미터 (1,000 mi) 정도 떨어져 있고, [[피지]], [[누벨칼레도니]], [[통가]]와 같은 [[태평양의 섬들]]로부터 대략 1,000 킬로미터 (750 mi) 정도 떨어져 있다. 이렇게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인간이 발견한 마지막 섬 중 하나였다. 오랜 기간 동안 떨어져 있으면서 동물, 식물, 균류의 다양성이 독자적으로 발전되었다.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많은 수의 독특한 새 종류이다. 다양한 지형과 뾰족한 산봉우리는 섬의 융기와 화산 분출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서기 1250년부터 1300년 사이에 [[폴리네시아인]]이 정착하고 나서 독특한 마오리족 문화가 발전되었다. 1642년에는 네덜란드의 탐험가 [[아벌 타스만]]이 유럽인으로는 최초로 뉴질랜드를 발견했다. 19세기 초반 뉴질랜드에 감자와 머스킷 총이 도입되면서 [[머스켓 전쟁]]이 발발하는 계기가 되고, 마오리족은 격변의 시기를 겪었다. 1840년 마오리족은 영국에 뉴질랜드의 통치권을 양도하는 [[와이탕이 조약]]을 체결했다. 이후 이민자가 급속히 증가하면서 갈등이 커졌고, 마오리족이 북섬 중부 땅을 몰수당하게 되는 [[뉴질랜드 전쟁]]([[:en:New Zealand War|en)]]으로 이어진다. 1890년대 여성의 투표권과 함께 경제 불황이 찾아왔고 1930년대부터 [[복지 국가]]가 확립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뉴질랜드는 오스트레일리아, 미국과 함께 안보 조약 [[ANZUS태평양 안전 보장 조약]](ANZUS)에 가입했으나, 나중에 군사 동맹 체제로 전환된다. 1950년대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가장 [[생활 수준]]이 높은 나라 중 하나였지만 1970년대 오일 쇼크와 영국의 [[유럽 경제 공동체]] 가입으로 심각한 경제 불황에 빠졌다. 1980년대 동안 [[보호 무역]]이 완화되고 변형된 [[자유 무역]] 경제가 퍼지면서 한때 수출품의 대부분이었던 양(털, 고기)이 유제품, 육류, 와인으로부터 추월당하는 등 주요 경제적 변화를 겪었다.
 
[[뉴질랜드인|뉴질랜드 인구]]의 대부분은 유럽계이다. 가장 큰 소수민족은 원주민인 마오리족이며, 이어 아시아인, 태평양 제도민 순이다. 영어, 마오리어, 뉴질랜드 수화가 공용어이며, 이 중 영어가 지배적이다. 뉴질랜드 문화의 대부분은 마오리족과 초기 유럽 정착민들에게서 파생된 것이다. 초기 유럽인들의 예술은 풍경화가 대부분이였는데, 마오리족의 묘사가 적었다. 마오리족의 문화는 최근 다시 알려지고 있는데, 조각, 세공, 문신 등 전통 예술이 주류이다. 이러한 뉴질랜드 문화는 세계적으로 퍼졌고 태평양과 아시아 이민자들을 증가시켰다. 뉴질랜드의 다양한 풍경은 많은 야외 활동의 기회를 주며 고예산 영화의 배경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