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코모 푸치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211.192.233.109(토론)의 17618431판 편집을 되돌림)
 
[[파일:Puccini7.jpg|thumb|1908년의 푸치니]]
명작 시대는 1896년의 <라 보엠>에서 시작된다. [[파리 시|파리]]에서 생활하는 가난한 예술가 지망생들을 그린 이 오페라 속에 당시의 청중은 푸치니가 서민에 대해서 품고 있는 따뜻한 마음가짐을 알아차리고, 더욱이 그의 특유한 애수감을 띤 매력적인 선율미를 인정, 푸치니의 작품에 많은 기대를 갖게 되었다. 말하자면 [[베르디]]의 오페라가 많든만든 적든 정신적인 것을 청중들에게 요구하는 데 대해, 푸치니의 것은 한층 쉽게 작품 속으로 용해되는 오락적인 요소가 강하게 풍긴다. [[베르디]]의 만년을 맞이하여 이탈리아의 청중은 푸치니에게서 [[베르디]]에 이어지는 오페라 명곡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라 보엠>에 이어 푸치니는 <토스카>(1900), <나비부인>(1904), <서부의 아가씨>(1910) 등의 대표작을 발표하였다. <토스카>와 <나비부인>의 초연은 불행히도 대실패였으나, 해가 갈수록 푸치니의 의도를 이해할 수 있게 되어 각국의 가극장에서 다투어 상연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서부의 아가씨>는 진귀하게도 개척시대의 미국 서부에서 취재한 오페라로서, [[미국]]에서 초연되었을 때는 호평을 받았으나 지금에 와서는 구성에 다소 난점이 있다 하여 상연되는 기회가 비교적 적다. 이들 오페라의 주역은 대부분 서민이며, 게다가 여주인공은 청중의 동정을 끌기 쉽도록 비운박행(悲運薄幸)한 인물로서 설정했다. 그뿐 아니라 비극의 여주인공에게는 서정적·감상적인 명멜로디의 많은 곡이 주어져 이런 것이 하나가 되어 푸치니의 인기를 뒷받침하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