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4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링크 치환
=== 조선 후기 ===
[[파일:유릉 금관조복 문인석.JPG|thumb|섬네일|왼쪽|180px|유릉의 금관조복 문인석]]
[[조선 숙종|숙종]]의 [[명릉]]은 숙종의 명으로 [[조선 정종|정종]]의 후릉의 제도에 따라 부장품의 수를 줄이고, 석물의 크기가 실물에 가깝게 하는 등 간소하게 꾸민다. 그리고 대군*옹주의 원과 왕릉에 쓰이던 사각옥개형의 장명등을 제도화하였다. 후일 명릉은 《속오례의》〈산릉의〉의 기본 능제가 되었고, 《국조상례보편》〈산릉의〉의 기초가 되어 조선 후기 왕릉 제도의 분기점이 되었다.<ref>이호일, 위의 책, 307 ~ 308쪽.</ref>
 
[[정조]]의 아버지인 [[조선 장조|사도세자]]의 융릉은 다른 왕릉에 비해 화려한 면이 있다. 이 때 조선 전기의 양식과 조선 후기의 양식이 조화되어 상단에는 기본의 팔각 장명등에 큰 꽃을 올린 모양의 지붕과 중단에는 화문을 새기고, 하단에는 운족을 세운 새로운 장명등의 양식이 등장하였다. 또한, 이때 문인석이 복두를 쓴 송나라 양식에서 금관조복을 입은 문인석으로 변모하였다.<ref>이호일, 위의 책, 358쪽.</ref> 이때의 양식은 후대의 왕릉에 이어지게 되었고, 특히 금관조복을 입은 문인석은 인릉과 예릉을 제외하고서는 조선황릉인 홍유릉에까지도 계승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