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군사 반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1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218.237.158.92(토론)의 18391611판 편집을 되돌림
(218.237.158.92(토론)의 18391631판 편집을 되돌림)
(218.237.158.92(토론)의 18391611판 편집을 되돌림)
== 반란 이후 ==
{{참고|K-공작계획|5.17 쿠데타|대한민국 제5공화국}}
12·12는 숙군 목적을 띤 군내부의 반란으로,반란이었다. 정권을 탈취한다고 하는 의미로의 쿠데타에 해당한다해당하는 것은 오히려 [[1980년]]의 전국 비상 계엄령으로부터 [[광주민중항쟁]]에 이르는 과정([[5.17 쿠데타]])이다. 결국 이러한 일련의 사건을 통해 최규하를 사임시키고 신군부가 실권을 잡았기 때문이다.
결국 이러한 일련의 사건을 통해 최규하를 사임시키고 신군부가 실권을 잡았기 때문이다.
 
1980년 1월 군장성들의 대대적인 물갈이가 있었고, 그 이후에도 공사석에서 12·12 군사 반란에 대해 비판적인 발언을 했던 장성들은 내쫓기거나 보직이 변경되는 등, 군부가 정권장악의 도구로 이용될 준비가 갖추어졌다.<ref>{{서적 인용|저자=이계성|제목=지는 별 뜨는 별: 청와대 실록|출판사=한국문원|연도=1993|쪽=280}}</ref> 미국과의 관계는 신군부의 뜻대로 쉽게 풀리지 않았다. 주한 미군사령관 [[존 위컴]] 장군은 군사 반란을 인정하지 않았다.<ref>{{서적 인용|저자=이계성|제목=앞의 책|쪽=296|인용문=12·12 군사 반란 직후 보안사에 잡혀가 조사를 받고 나왔던 한 예비역 장성의 말이다. {{풀기:인용문2|내가 보안사에 붙잡혀 들어가자 집사람이 생각다못해 전두환 장군의 부인 이순자씨를 찾아갔다고 한다. 집사람은 이씨와 아우 형님 하면서 잘 지내온 사이였다. 집사람이 '어떻게 남편을 살릴 수 없겠느냐'고 사정을 하자, 이씨는 '우리 형편도 마찬가지다. 미국이 인정을 안해줘 남편의 일이 실패해서 졸도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전장군은 위컴 사령관이 12·12 거사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어떤 인사를 통해 분명히 전해오자 크게 상심했다는 말을 나도 나중에 들은 적이 있다.}}}}</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