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집 장창 보병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출처 필요|날짜=2011-12-2}}
[[파일:Phalanx.png|thumb|350px|팔랑크스의 전투 (상상도)]]
'''밀집 장창보병대'''{密集 長槍步兵隊,혹은 '''팔랑크스'''(Phalanx){{llang|el|Φάλαγγα}})는 [[고대 그리스]] 시민군의 전형적인 부대 형태 또는 그러한 부대를 운용하는 [[군사 전술|전술]]을 말한다. 이후 [[마케도니아 왕국]]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동방 원정 때에도 이 전술이 효과적으로 사용되었다.
 
고대 그리스 [[폴리스]]의 시민들은 직접 무장을 준비하여 유사시 [[중장보병]](hoplites)으로 참전했다. 즉, 그리스의 보병은 훈련받은 우수한 병사라기보다는 무장을 갖춘 시민들의 집단이다. 따라서 개개인의 무용이나 현재와 같은 전술적 움직임 대신, 시민단 전체의 유기적인 연결에 집중하게 된다. 그리이스식 투구, 흉갑, 정강이받이를 장비하고 왼팔에 묶은 대형의 원형 방패(hoplon)로 내 몸 일부와 왼쪽 병사의 몸 일부를 가려주는 형태로 바짝 다가서붙은 [[밀집진]](phalanx)을 형성하며, 드러난 양쪽 날개부분은 소수의 귀족 [[기병]]들이 보호해주게 된다. 진과 진이 서로 부딪혀서 먼저 대열이 깨지는 쪽이 전쟁에서 패배하게 되는 것이 일반적인 그리스 폴리스간의 전투였다.
 
== 역사 ==
희랍 군단은 마케도니아가 오기 전에는 [[폴리스]]의 시민들이 직접 장비들을 제공하였는데, 그래서 적어도 아테네에서는 최상위 계급의 시민들은 지휘자로 활약하며 그 밑의 상위 시민들은 기병의 역할을 수행하였으며 대다수인 자유농민들이 중장보병이 되었다. 이 옛 방진은 장창보병대라고 보기에는 그냥 밀집 보병대라고 보아야하는데, 이유는 그때 당시의 무기는 약 2.5미터 정도의 도리 (희랍어: {{llang|el|δορυ}})여서 마케도니아의 방진처럼 뒤에 있는 보병들이 공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전술적으로 알렉산드로 대왕의 원정 전에는 이런 옛 방진이 경직성이 큰 것이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트라이케에서 전수 받은 투척병이 투척병(희랍어: {{llang|el|πελτασται}}, 펠타스타이) 이피크라테스 장군에 의해 유행하게 되면서 (특히 이가 아테네의 군대를 지휘할 때 투척병으로 스파르테의 중장갑 보병대를 말살할 때부터) 옛 방진은 점점 쇠퇴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피크라테스 장군은 좀 더 근대화된 방진을 썼는데, 금속 장갑을 세마포 장갑으로 대신하여 개인의 방어력보다는 기동성을 중요시해 경보병을 맞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엑크드로모이도 알렉산드로스 대왕후 생성되어 경보병을 상대하도록 경무장을 하게 하였으며 이런 밀집대에만 의존하지도 않았지만 필요시 밀집대에 서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희랍 군단은 마케도니아가 오기 전에는 [[폴리스]]의 시민들이 직접 장비들을 제공하였는데, 그래서 적어도 아테네에서는 최상위 계급의 시민들은 지휘자로 활약하며 그 밑의 상위 시민들은 기병의 역할을 수행하였으며 대다수인 자유농민들이 중장보병이 되었다. 이 옛 방진은 장창보병대라고 보기에는 그냥 밀집 보병대라고 보아야하는데, 이유는 그때 당시의 무기는 약 2.5미터 정도의 도리 (희랍어: δορυ)여서 마케도니아의 방진처럼 뒤에 있는 보병들이 공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전술적으로 알렉산드로 대왕의 원정 전에는 이런 옛 방진이 경직성이 큰 것이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트라이케에서 전수 받은 투척병이 (희랍어: πελτασται 펠타스타이) 이피크라테스 장군에 의해 유행하게 되면서 (특히 이가 아테네의 군대를 지휘할 때 투척병으로 스파르테의 중장갑 보병대를 말살할 때부터) 옛 방진은 점점 쇠퇴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피크라테스 장군은 좀 더 근대화된 방진을 썼는데, 금속 장갑을 세마포 장갑으로 대신하여 개인의 방어력보다는 기동성을 중요시해 경보병을 맞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엑크드로모이도 알렉산드로스 대왕후 생성되어 경보병을 상대하도록 경무장을 하게 하였으며 이런 밀집대에만 의존하지도 않았지만 필요시 밀집대에 서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마케도니아식 장창보병대 전술은 다른 국가들도 본받게 되었다. 스파르테의 용병 장수 크산티포스는 [[고대 카르타고|카르케돈]]에게 이 전술을 유입하게 되었는데, 이는 한니발 장군에게 유용하게 되었다. 또한 게르마니아는 본받지는 않았지만 장창 보병이 있었고, 켈트족도 특히 희랍인과 마케도니아인들과 싸운후 밀집 보병대를 쓰곤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