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그는 1950년대 중반에 열에서 3년 동안 리우데자네이루 주립 선수권을 우승한 팀의 일부를 형성한 [[CR 플라멩구]]에 [[1950년]] 가입하기 전에 [[아메리카 FC (리우데자네이루)|아메리카 FC]]와 함께 자신의 선수 경력을 시작하였다. 좌익에서 활약하였어도 자갈루는 수비적으로 도움을 주는 데 추적하는 중요성을 인정하여 [[1958년 FIFA 월드컵]]의 브라질 국가 대표팀에 자신을 어울리게 만들었다.
 
[[파일:Winning brazilian National team 1958.jpg|thumb|left|[[1958년 FIFA 월드컵]]에서 우승을 축제벌이는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브라질 팀]](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가 자갈루)]]
결승전이 열리기 몇주 전 [[파라과이 축구 국가대표팀|파라과이]]를 상대로 자신의 국제 데뷔를 한 그는 브라질의 전부의 6개 월드컵 경기들에서 활약하여 브라질 팀이 자신들의 첫 월드컵 타이틀을 얻으면서 개최국 [[스웨덴 축구 국가대표팀|스웨덴]]을 상대로 [[펠레]]와 [[바바 (축구 선수)|바바]]의 각각 2골과 함께 1골을 득점하였다.
 
[[1989년]] 그는 [[아랍에미리트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이 되어 월드컵을 위하여 역사적인 첫 합격으로 지도하였으나 결승들에서 팀을 감독하는 데 기회를 얻지 못하였다. [[1991년]] 브라질은 또다른 월드컵을 우승하는 데 20년 이상을 기다려왔다. [[1994년 FIFA 월드컵]]으로 향하면서 자갈루는 [[카를루스 아우베르투 파헤이라]] 감독과 함께 일하는 데 팀을 코치하도록 재가입하는 데 초청되었다.
 
우승 후보로서 토너먼트에 들어간 브라질은 결승전에서 [[페널티골]]에 이탈리아를 꺾어 24년 만에 자신들의 첫 월드컵 타이틀을 주장하였다. 자갈루를 위하여 그 일은 그에게 3개의4개의 월드컵 우승 팀들에서 관련된 유일한 성과를 주었다. 파헤이라 감독이 떠난 후, 팀에 그의 영향력이 인정되어 그는 다시 한번 국가 대표팀의 전임적인 감독직에 기회가 주어졌다.
 
보유자로서 브라질이 [[1998년 FIFA 월드컵]]을 위하여 자동적으로 합격할 때 [[코파아메리카]]는 그의 팀을 준비하는 데 자갈루의 주요 기회를 마련하였다. 현저하게 그는 [[1995년]] 토너먼트가 열릴 때까지 선수 혹은 감독으로서 경연에서 전혀 관련되어오지 않았다. 자신의 첫 시도에서 그는 거의 이길 뻔하여 결승전에 도달하였으나 개최국 [[우루과이]]에게 페널티골에 패하였지만 [[1997년]] [[볼리비아]]에서 더욱 낳아졌다. 다시 브라질은 결승전에서 개최국을 향하였으나 이번에 3 대 1의 우승은 자갈루에게 또다른 국제적 타이틀을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