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8 바이트 추가됨,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소신공양 ==
[[파일:틱꽝득의 소신공양.jpg|300px|thumb|right|1963년 6월 [[사이공]]에서 틱꽝득의 소신공양]]
[[남베트남]]을 통치한 [[응오딘지엠]]과 지주들은 [[가톨릭]] 신자였기 때문에, 가톨릭을 옹호하고 [[불교]]를 탄압하였다. [[남베트남]] 정부의 [[불교]] 탄압정책에 항의하는 뜻으로 [[1963년]] [[사이공]]의 [[캄보디아]] [[대사관]] 앞에서 [[소신공양]] 하였다. 틱꽝득의 소신공양 광경은 베트남 국내와 [[뉴욕 타임스]]를 비롯한 각국의 언론에 보도되었는데, 화염 속에서도 전혀 표정의 일그러짐 없이 정좌자세로 조용히 죽음에 이르는 의젓한 모습은 많은 충격을 주었다.
 
한편 응오딘지엠 대통령의 동생인 [[응오딘누]]의 부인이자 [[가톨릭]] 신자인 [[마담 누]](응오딘지엠은 독신이었기 때문에 마담 누가 남 베트남의 실질적 영부인 구실을 했음)는 [[미국]]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틱꽝득의 죽음을 "땡중의 바비큐 쇼"라고 깔아뭉개는 망언을 하여 베트남 국민과 [[존 F. 케네디]] 당시 미국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 이런 몰상식한 발언으로 마담 누는 "드래건 레이디"라는 악명을 얻었다.
틱꽝득의 소신공양 장면 순간을 촬영한 미국의 사진가이자 저널리스트인 [[맬컴 브라운]](Malcolm Browne)은 이 사진으로 [[퓰리처상]]을 수상하였다.<ref>{{인용|last=Karnow|first=Stanley|title=Vietnam: A history|year=1997|p=297|location=New York|publisher=Penguin Books|isbn=0-670-84218-4|author-link=Stanley Karnow}}</ref>
 
대중에게 강렬한 기억을 남긴 틱꽝득의 [[소신공양]] 장면은 저항의 상징으로서 훗날 미국의 극좌파 성향의 록밴드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의 1992년 데뷔 앨범 [[Rage Against the Machine]]의 앨범 커버가 되기도 하였다.<ref>[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20913000622&md=20120916003330_BL 저항과 포용…'베트남'을 품었다] 헤럴드경제, 2012.9.13.</ref>
 
== 각주 ==

편집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