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기묘사화''' (己卯士禍)는 [[1519년]]([[조선 중종|중종]] 14) [[음력 11월]]에 [[조선]]에서 [[남곤]](南袞), [[심정 (1471년)|심정]](沈貞), [[홍경주]](洪景舟), [[김전]](金詮), [[조선 중종|중종]](中宗) 등이 [[조광조]](趙光祖), [[김식]] 등 신진사림의 핵심인물들을 몰아내어 죽이거나 혹은 귀양보낸 사건이다. [[조광조]] 등의 세력 확장과 위훈 삭제에 대한 불만이 원인 중 하나였다. 신진 [[사림파]]의 급진적인 개혁정책 역시 그들을 지지하던 [[정광필]], [[안당]] 등의 반감을 사면서 지원받지 못하였다. [[남곤]], [[심정 (1471년)|심정]], [[김전]], [[홍경주]], [[고형산]] 등은 후궁과 궐내 세력을 이용하여 [[조광조]]일파의 제거 여론을 조성하여 제거하는데 성공한다. 이때 희생된 인물들은 후일 [[기묘명현]](己卯名賢)으로 부른다.
 
[[조선 중종|중종]]은 당시 [[승지]]들도 모르게 대소신려들에게 갑자기 입궐명령을 내렸고, [[홍경주]], [[김전]], [[남곤]], [[심정 (1471년)|심정]], [[정광필]], [[안당]] 등은 갑자기 소환명령을 받고 [[경복궁]]의 북쪽 문이었던 신무문을 통해 들어와 승지들 모르게 회의를 열었다. 일명 북문지화(北門之禍)라고도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