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사랑방 (일반)/2017년 제17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새 문서: <noinclude>{{위키백과:사랑방 (일반)/보존|년=2017|월=4|주=17|2단=예}}</noinclude>)
 
<noinclude>{{위키백과:사랑방 (일반)/보존|년=2017|월=4|주=17|2단=예}}</noinclude>
 
== 한국위키미디어협회에 요청합니다. ==
 
요즘 대한민국에선 대통령 선거기간이라 여기저기 사회단체에서 후보들에 대해 공약 질의를 하고 있는데요. 한국위키미디어협회도 자유저작물과 관련해서 각 후보들에 공식적으로 질의서를 발송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이러한 주제는 진보넷 같은 곳에서도 관심을 가질 주제이기 때문에 다른 단체들과 협력하는 방안도 있을 수 있겠고요. 질의 내용은 모든 정보는 누구나 평등하게 볼 수 있어야 한다라는 기본 전제를 깔고서, 후보가 당선되었을 경우에 여전히 보수적이라 할 수 있는(물론 많이 나아졌습니다만) 정부기관의 저작권 라이선스를 자유롭게 배포할 의향이 있는지, 나아가서는 후보자의 의원실(?) 및 정당에서 발행하는 자료들 역시 그렇게 배포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것도 괜찮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미 과거에 진보신당이나 사회당의 경우에는 개인적 요청으로 정보공유라이선스 2.0 영리 및 CC BY-SA 3.0으로 라이선스를 변경하여 배포한 적이 있으며,(이후 두 당이 합당하고서도 재요청으로 한동안 지속되다가 당 내 의견으로 비영리로 변경되었지만요.) 지난 대선 기간 중에는 김소연 선본에 문의해본 결과, 선본 내 모든 저작물을 저작권자만 밝히면 어떠한 목적으로도 사용 가능하도록 허가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질의들에 따라 위키미디어 프로젝트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내 자유저작물 역사에 큰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거 같네요. 개인적으로는 전처럼 하나하나 다 직접 요청을 넣고 싶긴 한데, 요새는 개인이 요청해서는 씨알도 안 먹혀서 말이죠. 항상 총선이나 지방 선거가 끝나면 항상 공용에 당선자들 사진(지난 총선에선 대다수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사진이더군요.)들이 우후죽순으로 올라오지만, 해당 저작물의 저작권자임이 증명이 안 되서 삭제되는 경우가 부지기수입니다.(아마 의원실에서 올렸겠지요.) 이러한 것들도 같이 언급하면서 이야기를 하면 어느 정도 먹히지 않을까 싶긴 한데,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고, 협회에서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할 것인지는 별개의 건이겠지요. 한 번 검토하실 의향이 있으신지요. --[[사용자:Idh0854|'''가람''']] ([[사용자토론:Idh0854|<span style="color:#736AFF;">논의</span>]]) 2017년 4월 24일 (월) 23:05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