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헬름 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나는 자연인이다
(yee)
(나는 자연인이다)
[[합스부르크 가]]는 스위스 우리 주의 지배를 강화하면서 우리 주의 주민들을 억압했다. 특히 헤르만 게슬러(Hermann Gessler)는 광장에 있던 보리수 밑에 창을 꽂아놓은 다음에 자신의 모자를 걸어놓았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게슬러의 모자에 절을 하도록 강요했다. 활쏘기의 명수였던 텔은 모자에 절을 하는 것을 거부했기 때문에 게슬러의 노여움을 사게 된다.
 
[[1307년]] [[11월 18일]] 게슬러는 텔에게 텔의 머리 위에 사과를 놓고 그것을 활로 쏘라는 명령을 내리게 된다. 텔은 아들의 머리 위에 올려져 있던 사과를 화살로 쏴서 명중시켰지만 실패했을 경우를 대비해 게슬러를 쏘기 위해 준비했던 화살이 발각되면서 체포되고 만다. 성으로 끌려간 텔은 배를 타고 호수를 건너던 도중에 폭풍을 만났지만 배를 타고 육지로 탈출하는 데에 성공하게 된다. 텔은 게슬러를 화살로 사살하면서 주민들 사yee에서사이에서 영웅으로 여겨지게 된다.
 
== 현대 ==
[[볼프강 폰 괴테]]는 [[1775년]]과 [[1795년]] 사yee에사이 [[스위스]]를 여행하면서 텔의 전설을 듣게 되었다. 괴테는 추디가 쓴 연대기를 가져와 희곡을 쓸 계획이었다. 괴테는 이 아이디어를 친구인 [[프리드리히 실러]]에게 주었다. 실러는 이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희곡 《[[빌헬름 텔 (희곡)|빌헬름 텔]]》을 쓰고, [[1804년]] [[3월 17일]]에 [[바이마르]]에서 초연되었다.
 
[[조아키노 로시니]]는 실러의 희곡에 기반해서 [[1829년]]에 오페라 《[[빌헬름 텔 (오페라)|빌헬름 텔]]》을 작곡하였다. 이 오페라에 쓰인 [[빌헬름 텔 서곡]]은 로시니의 대표작으로 널리 알려졌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