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2년 전
잔글
제1차 갑오개혁은 [[1894년]](고종 31년) [[7월 27일]](음력 6월 25일)<ref name="제1차">[http://sillok.history.go.kr/id/kza_13106025_007 군국기무처 회의총재에 김홍집을 임명하여 사무를 협의하여 거행하도록 하다] 고종실록 31권, 고종 31년 6월 25일 7번째기사.</ref>부터 1894년 12월 17일(음력 11월 21일)<ref name="제2차"/>까지 [[김홍집 (1842년)|김홍집]]을 중심으로 [[군국기무처]] 주도 하에 추진되었다.
 
제1차 김홍집 내각은내각이 설치한 [[군국기무처]]는 김홍집, [[김윤식 (1835년)|김윤식]], [[김가진]] 등 17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군국기무처]]라는 임시 합의기관을 설치한다. 이 기관은합의기관으로서, 행정제도, 사법, 교육, 사회 등 전근대적인 제반문제에여러 문제에 걸친 사항과 정치제도의정치 개혁을제도의 단행하게개혁을 된다단행하였다. 특히 [[개국 (조선)|개국]]기원 [[연호]]를 사용하여 [[청나라|청]]과의 대등한 관계를 나타냈고, 1차개혁 때에는 중앙관제를 [[의정부]]와 [[궁내부]]로 구별,구별하여 기존 조선의 [[6조]]체계를 8아문(八衙門;: [[내부 (대한제국)|내무]]·[[외부 (대한제국)|외무]]·[[탁지부|탁지]]·[[군부 (대한제국)|군무]]·[[법부|법무]]·[[학부 (대한제국)|학무]]·[[농상공부|공무·농상]])으로 개편하고개편하였으며, 이를 의정부 직속으로 둔다두었다. 개혁전담기구였던 [[군국기무처]]는 2차개혁제2차 개혁폐지된다폐지되었다.
 
흥선대원군이 7월부터 8월까지 달포에1개월 걸쳐남짓 섭정을동안 [[섭정]]을 하였으나, 일본과의 입장 차이로 은퇴를 강요 받는다강요받았다.
 
경제적 측면에서 [[은본위제|은 본위 화폐 제도를제도]]를 실시하고 도량형을 통일하였으며, 조세의 금납재일정화를금납화(金納化)를 하였다실시하였다.
 
=== 제2차 갑오개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