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clean up, replaced: {{사회주의 7대 명절}}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사회주의 7대 명절}} using AWB
{{출처 필요|날짜=2013-6-17}}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봉건시기의 낡은 제도를 타파한다."는 명분을 가지고 인민들에게 [[태음력]]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반드시 [[태양력]]을 사용하도록 하며, [[봉건 제도|봉건 시기]]의 전통문화와 전통 오락, 그리고 전통명절을 사용하지 말 것을 강조했으나, 1980년도에 [[김정일]] 조선노동당 총비서의 지시에 의하여 전통문화와 풍습들을 인정하고, [[음력설]]과 [[단오]](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수리날로 부름)와 같은 전통명절들을 복원시켰다.
 
[[조선]]의 전통문화를 담은 자료는 "조선의 민속놀이"(1995년 금성청년출판사), "조선의 민속료리"(2003년 평양출판사)가 있으며, 수리날이라는 단오(음력 5월 5일)와 음력설에 전통놀이들을 하는데, [[연날리기]]가 그 중에서 인기가 가장 많고, 다음으로 썰매타기와 팽이치기를 하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에서는 모란봉극장에서 씨름선수권경기를 방송하곤 한다.
 
한편, 김정일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2000년에 [[조선노동당]] 직원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음력설을 복원시켜야 한다고 주장해 음력설이 복원되었다.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사회주의 7대 명절}}
 
[[분류:한국의 명절]]